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여왕벌 : 위험한…

오수진

미안한데 잘못 …

지미신

너를 흔들다 (외…

미캉

은하수를 기억해…

김원리

과보호

백아름

침략자

어쌔신

프리즈, 움직이…

김원리

아내 반란을 꿈…

김미연

너의 밤에 집착(…

꼬롬

[BL]러브, 트러블, 에..
테하누
이클립스 / 19.07.18
NEXT LOVE
해설로(海雪路)
피우리 / 11.12.05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저작권오케이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로맨스

"황서형" 키워드로 검색한 결과 (1-6 / 총 6건) 검색
유독 눈부시네요 19세미만 구독불가

황서형 지음 시크릿e북 펴냄 2020-08-26

9.4점 / 19건

  • 전자책 정가
    : 3,800원
  • 전자책 판매가
    : 3,800원    38P 적립
이별에 예의 없던 남자, 최상목. 어느 날 멋짐 폭발의 신임 부사장이 되어 나타났다. “헷갈리게 하지 마. 그런 눈으로 날 보면 더 흥분된다고.” “내가 어떤 눈으로 보는데요?” “시선으로 날 핥고 있는 느낌.” 몇 달 전 약혼한다며 잔인하게 찼던 사람이 지금 뭐래는 거야? “전 상사와 부적절한 관계가 될 생각 조금도 없습니다.” “난 아직…
그 남자의 퀸 19세미만 구독불가

황서형 지음 예원북스 펴냄 2019-11-14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 3,500원    35P 적립
“안 돼.” 수영은 잔을 내려놓고 후다닥 세탁실로 향했다. “내가 할…….” 문을 벌컥 열고 소리치던 말은 입속으로 쏙 들어갔다. 이미 그가 건조까지 된 청바지와 티셔츠 그리고 속옷까지 얌전히 들고 있었다. 젖은 옷을 줄 때는 티셔츠 속에 속옷을 감췄었는데 그 생각을 하지 못했다. “마음에 들어. 속옷 말이야.” 누가 물어봤어요! 왜 묻지도 …
여우비 19세미만 구독불가

황서형 지음 예원북스 펴냄 2015-11-03

9.3점 / 12건

  • 전자책 정가
    :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 3,500원    35P 적립
한 여자의 유혹에 흠뻑 빠진 그 남자 이야기. ‘딱 한 달만 만나볼래요?’ 그 한마디에 겨우 잡고 있던 이성이 뚝 하고 끊어졌다. 취한 여자의 유혹이라고 하기엔 그녀는 너무 매혹적이었다. ***** “협박이라. 난 분명히 말했어. 다른 여자는 없다고. 혼자 상상하지 말고 결론 내지도 말라고. 내 허락 없이 나한테 등 돌리지 말라고.” 그의 입…
열병의 계절 19세미만 구독불가

황서형 지음 예원북스 펴냄 2015-10-29

7.8점 / 10건

  • 전자책 정가
    :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 3,500원    35P 적립
끝나지 않은 열병의 계절. 너 때문에 내 심장은 지금도 열병을 앓고 있다. “벗어.” 저도 모르게 고개를 홱 돌렸다. 그 순간 커다란 타월만 걸친 그의 입꼬리가 비틀리듯 말려 올라갔다. 서경은 블라우스의 단추를 풀었다. 손끝이 덜덜 떨렸다. “속옷도 모두 벗어.” 브래지어와 팬티만 입고 어쩔 줄 몰라 하며 서 있는데 칼날 같은 목소리가 날아들었…
열병의 계절 19세미만 구독불가

황서형 지음 시크릿e북 펴냄 2015-08-06

8.9점 / 50건

  • 전자책 정가
    :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 3,500원    35P 적립
짧긴 하다. 게다가 몸에 착 달라붙은 드레스는 그녀의 늘씬한 허리라인이 너무 강조되었다. 시커먼 늑대들이 우글거리는 소굴에 데리고 가야 하는데 시선을 끌 게 분명했다. 몸에 착 달라붙은 드레스 속에 감춰진 뽀얀 젖가슴과 허벅지 안쪽 은밀한 숲속을 맛보고 싶어 피가 뜨겁게 들끓고 있었다. “여기서 빨리 나가는 방법은 알고 있겠지?” 순간 그녀의 눈…
여우비 19세미만 구독불가

황서형 지음 시크릿e북 펴냄 2015-01-29

8점 / 2건

  • 전자책 정가
    :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 3,500원    35P 적립
당돌한 제안을 받은 그날 이후, 그는 틈만 나면 그녀를 만나서 안았다. 처음엔 서툴던 그녀는 이제 농익은 몸짓으로 그를 애태우기도 하고 달랠 줄도 안다. 한 달, 그 정도면 충분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그건 그의 오산이었다. 한 번 터져 버린 욕망은 도무지 가라앉질 않았다. 시간이 지날수록, 그녀를 안을수록 더 커지고 더 깊어졌다. 마치 김채원이라는 늪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