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은밀한 미션(삽…

달고나

컬렉터(Collecto…

서혜은

정략부부(외전증…

윤주(붉은…

달아오른 길고양…

야한나비

친구 실격 (삽화…

오대리

치한 친구

진리타

남 서울 진산 담…

홍지흔

붙들린

시크

불건전한 후견인

마뇽

그의 정원 1/2
설규연
피우리 / 12.03.16
열일곱 번째 계절
해설로(海雪路)
피우리 / 11.09.19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저작권오케이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로맨스

"천랑이" 키워드로 검색한 결과 (1-10 / 총 118건) 검색
천랑이야기 (은호이야기 외전)

하루가 지음 로맨스토리 펴냄 2015-06-02

7.3점 / 3건

  • 전자책 정가
    : 500원
  • 전자책 판매가
    : 500원    5P 적립
**본 도서는 '은호이야기' 외전입니다.*** 동굴 속, 백호 한 마리가 앙상하게 마른 뼈에 군데군데 털이 빠진 상태로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산속 사냥꾼인 시랑은 백호를 살리기로 마음을 먹는데…. “살아도 행복하지 않아. 사랑하는 이들에게 짐이 되고 피해만 줄 뿐인걸요.”-천랑- “잘 생각해 보구려. 아무리 힘들고 서러워도 이 하늘 아래 살…
섹스초보옆집총각을 19세미만 구독불가

천랑이 지음 AP북스 펴냄 2015-06-10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700원
  • 전자책 판매가
    : 700원    7P 적립
이윽고 아줌마의 손이 내 바지와 팬티를 벗기기 시작했다. 곧 팬티가 벗겨지며 크게 부풀어 오른 내 방망이가, 당당하게 아줌마의 눈앞에 드러나고 있었다. “아아…… 어쩜~” 드러난 내 방망이의 실체에, 아줌마는 놀란 듯 한손으로 입을 가리더니, 그 동그래진 눈으로 내 것을 뜨겁게 응시하는 거였다. 그리곤 이내 부드럽게 내 방망이를 한손으로 희롱해오기…
이혼한누나의분탕질 19세미만 구독불가

천랑이 지음 AP북스 펴냄 2015-05-12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700원
  • 전자책 판매가
    : 700원    7P 적립
누나의 브래지어를 아예 풀어버리려고 손을 그녀의 등 뒤로 가져갔다. 그러자 누나 스스로가 알아서 벗어주는 거였다. 나를 위한 배려였다. 이번엔 누나의 사타구니 사이로 손을 움직였다. 그래도 누나는 아무런 제지가 없었다. 다만 허벅지를 살짝 오므리는 것으로 내 손의 침입을 막는 것 같았다. 하지만 그 힘이 워낙 미약했기에, 내 손은 쉽사리 계곡 속으로…
그거내팬티아닌데 19세미만 구독불가

천랑이 지음 AP북스 펴냄 2015-04-14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700원
  • 전자책 판매가
    : 700원    7P 적립
누나는 우선 티셔츠를 천천히 올려 벗어던지더니, 이윽고 손을 뒤로 뻗어 브래지어의 후크마저 풀어 젖히고 있었다. 그러자 아담하게 솟은 하얀 젖가슴과, 그 가운데에 자리 잡은 핑크색의 귀여운 젖꼭지가 드러나며, 내 침샘을 한없이 자극해대기 시작했다. 미란이 누나는 나의 헤벌레하는 모습에 더욱 자극을 받았는지, 이번에는 스커트에 각각 손가락을 …
엉덩이의검은점 19세미만 구독불가

천랑이 지음 AP북스 펴냄 2015-03-30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700원
  • 전자책 판매가
    : 700원    7P 적립
그 보드라운 손으로 내 상의마저 벗겨내서는 날 완전한 알몸으로 만들었다. 그리곤 침대 앞에 서서 스트립쇼를 하듯, 자신의 옷가지들을 하나둘씩 벗어나가는 거였다. 검은색 브래지어가 풀어져 떨어져나가고, 팬티 또한 돌돌 말린 채 발목에서 벗어나자, 그녀는 실오라기 하나 안 걸친 알몸이 되었다. 매끄럽고 탄탄해보이면서도 농염한 완숙미가 풍기는 그녀의…
모텔청소녀흥분시켜 19세미만 구독불가

천랑이 지음 AP북스 펴냄 2015-03-09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700원
  • 전자책 판매가
    : 700원    7P 적립
정말 이 정도면 큰 거야? "그…… 그럼~ 이렇게 굵고 단단한 것은 처녀들에게는 무리야. 나…… 나 같이 경험 많은 유부녀들에게는 안성맞춤이겠지만…… 하아…… 하아아…… " 내 육봉에서 뿜어져 나오는 강한 수컷의 페로몬에 이미 취했는지, 누나는 몽롱한 눈빛을 한 채 아무렇게나 중얼거리고 있었다. 그리곤 떨리는 손을 들어 올려 내 육봉을 살짝 …
거긴내구멍이아니야 19세미만 구독불가

천랑이 지음 AP북스 펴냄 2015-02-23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700원
  • 전자책 판매가
    : 700원    7P 적립
처음으로 맡아보는 여자음부의 냄새! 그런데 그 비릿한 내음은 이상하게도 나의 정상적인 사고를 점점 둔하게 마비시켜가고 있었다. 더욱이 시커먼 털에 살짝 덮인 채 활짝 드러난 혜숙이누나의 음부의 모습! 천성적으로 털이 별로 없는 것인지 아니면 손질을 한 것인지 누나의 검은 털은 둔덕위쪽에만 역삼각형 모양으로 촘촘히 자리 잡고 있었다. 그래서…
안된다는엄마친구강제로 19세미만 구독불가

천랑이 지음 AP북스 펴냄 2015-01-20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700원
  • 전자책 판매가
    : 700원    7P 적립
순식간에 제 앞에서 실오라기 하나 안 걸친 알몸이 되어버리는데, 정말 저는 영혼이 급속도로 빠져나가는 듯한 충격에 휩싸여야만 했습니다. 이러면 안 되는데, 이러면 안 되는데 하면서도 아줌마의 알몸을 보자, 육봉이 급속도로 팽창해가기 시작했습니다. 아마 아줌마도 제 육봉이 크게 발기하기 시작하는 것을 알아챘을 겁니다. 하지만 저의 시선과 신…
술먹고아들친구한테 19세미만 구독불가

천랑이 지음 AP북스 펴냄 2014-11-13

10점 / 1건

  • 전자책 정가
    : 700원
  • 전자책 판매가
    : 700원    7P 적립
비록 어두컴컴한 방안이었지만, 아줌마의 하얀 알몸은 정말 농염하게 무르익어 있었다. 중년의 나이답게 아랫배가 조금은 나왔지만 전체적으로는 늘씬하면서도 풍만해보였다. 난 당장 창수엄마의 알몸을 허겁지겁 올라타서는, 눈앞에서 출렁거리는 한쪽 유방을 덥석 베어 물었다. 그리곤 걸신들인 사람마냥 쪽쪽 소리를 내가며 빨고 핥아대기 시작했다. …
짜릿한여행지스와핑 19세미만 구독불가

천랑이 지음 AP북스 펴냄 2014-11-12

8.7점 / 3건

  • 전자책 정가
    : 700원
  • 전자책 판매가
    : 700원    7P 적립
아하아아악! 아악! 아……안 돼, 싫어요! 요……용호씨 정말 나쁜 사람이야. 아욱……아우우욱! 어……어떻게 친구부인의 조개를…… 하으으윽! 아아아아…… 절대, 절대 그런 부탁 들어주면 안돼요. 허으응~ 역시나 아내는 더욱 격렬한 흥분과 쾌감을 느끼고 있었다. 게다가 싫다는 그 목소리도 왠지 용호에게 자신의 조갯살을 빨게 하고 싶다는 투로 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