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아랍 인 오피스

문희

누흔

임희정

그 남자의 손끝…

베리왕

씨도둑

마뇽

은밀한 과외시간

김유일

비밀을 삼키다

이승희

성녀 이엘리아

no one

유해한 뱀

마뇽

미러 (Mirror)

블랙라엘

라이언과 지나
현미정
피우리 / 10.12.27
야생화 1/2
장소영(러브송)
피우리 / 10.11.15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무협/판타지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저작권오케이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로맨스

"적파랑" 키워드로 검색한 결과 (1-10 / 총 208건) 검색
내 남친의 아빠 19세미만 구독불가 신간

적파랑 지음 Red Cat 펴냄 2020-04-03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 3,500원    35P 적립
* “하아…하아아~ 아버님, 정말 대단해요. 저, 두 번이나 느꼈지 뭐에요?” “헉헉, 나도 정말 좋았어!” 그런데 현미는 오르가즘의 여운이 사그라진 뒤에도, 내 몸에서 당체 내려갈 생각을 않는 거였다. 오히려 엉덩이를 흔들면서, 아직까지 자신의 몸속에 있는 쇠약해진 내 방망이를, 어루만지듯 부드럽게 압박해오고 있었다. 그 교묘한 몸속의 감각에 내 방…
결박미녀 19세미만 구독불가 신간

적파랑 지음 so what 펴냄 2020-03-31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 3,500원    35P 적립
* "쌍년아! 다리 벌려! 더!" "아! 고, 고모! 나, 어떡해? 아아!" 난 감았던 눈을 다시 떴다. 남자의 손이 조카의 약간 벌어진 다리 사이로 들어가고 있었다. 그때 내 팔목을 잡고 있던 남자의 목소리가 위에서 들려왔다. "네 고모란 사람 대단한데? 변태 아냐? 조카가 당하고 있는데 아주 즐기고 있네." "아, 아니에요." 난 도리질을 쳤다. 내 팔목이 풀리면서 …
탕비실의 신음소리 19세미만 구독불가

적파랑 지음 so what 펴냄 2019-10-31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 3,500원    35P 적립
* “그럼 이제 팬티를 벗어봐요. 최 간호사의 거길 보면서 자위를 하고 싶어요.” “그래요. 하아!” 그녀는 정말 엄청나게 젖어있었다. 팬티가 실크임에도 불구하고 애액으로 얼룩져 젖어있었다. “윽! 정말 끝내주는 음부네요.” 그녀의 음부는 정말 환상적이었다. 잘 빠진 몸매와는 다르게 음부가 약간 통통했다. 그리고 그 통통한 음부 사이로 끊임없이 애액…
치마 들추는 선생님 19세미만 구독불가

적파랑 지음 so what 펴냄 2019-10-29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 3,500원    35P 적립
* “너도 빨리 들어와! 우리 셋이서 같이 하는 거야! 선생님이 둘다 골고루 사랑해줄게!” 밖에서 은심이와의 섹스를 훔쳐보며 멈칫멈칫하던 보옥이가 드디어 침을 꿀꺽 삼키며 방안으로 들어왔다. 보옥이의 표정도 이미 음탕하게 변해있었다. 난 몸을 보옥이 쪽으로 약간 돌렸다. 은심이의 음부에 삽입한 채 보옥이의 구멍을 빨아줄 생각이었다. 보옥이가 가랑…
쩍 벌어진 꽃잎 19세미만 구독불가

적파랑 지음 so what 펴냄 2019-10-28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 3,500원    35P 적립
* “선생님 구멍… 정말 쫄깃한데요? 후후!”순간 김영화 선생은 몸을 움찔하며 고개를 돌렸다. 선생이라는 말에 그녀는 꽤 충격을 받은 듯했다. “무, 무슨 소리예요, 그게?” 김영화 선생은 몸을 빼려고 했지만 나는 그녀의 엉덩이를 단단히 그러잡은 채 놓아주지 않았다. 오히려 한층 구멍 더 깊숙이 내 그것을 꽂아 넣으며 이렇게 말을 이었다. “나 기억 안…
의붓엄마의 노리개였어 19세미만 구독불가

적파랑 지음 so what 펴냄 2019-10-24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 3,500원    35P 적립
* 나는 몸을 일으켜 새엄마 가랑이를 벌리고 육봉으로 털구멍에 조준을 했다. “아흐, 뭐해? 빨랑 넣어줘~” 새엄마가 두 다리로 내 엉덩이를 툭툭 밀었다. 벌렁거리며 애액을 질질 쏟아내고 있는 털구멍에 나는 육봉을 조준한 뒤 밀어넣었다. 제발 5분이라도 버텨라, 육봉아! 이렇게 기도를 하면서. “우흐, 니 물건이 들어오니까, 하으응… 내 구멍이 꽉 차는 …
오! 잘 여물었는데! 19세미만 구독불가

적파랑 지음 so what 펴냄 2019-10-22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 3,500원    35P 적립
* “아빠 같은 사람인데 어때? 허허!” 아저씨는 웃으면서 내 팔을 잡아당겨 자기 물건을 만지게 했다. 하아! 정말 딱딱하다. 집에 있는 자위기구 같아! “수미가 만져주니까 너무나 좋다! 수미는 섹스해 본 적 있니? 그냥 아저씨가 궁금해서 그래. 딸 같아서!” “섹스요? 섹스는 아직 한번도….” “섹스는이라니? 그럼 다른 것은 해본 적 있다는 거야?” “다…
옆집의 헤픈 여자 19세미만 구독불가

적파랑 지음 so what 펴냄 2019-10-22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 3,500원    35P 적립
* 앙탈? 귀여워? 너무 어이없는 말에 한마디 내뱉어주려 했지만, "강간해주길 바라는 거지? 그렇지?" 말과 함께 다리 사이로 스윽 밀고 들어오는 남자의 손에 어이가 없어질 지경이었다. "소, 손 치!" 남자를 밀쳐내려고 버둥거려봤지만, 힘으로는 도저히 어떻게 할 수가 없다. 크고 우악스런 손은 그대로 내 다리를 벌리고 음부를 만져왔다. "후후, 촉촉하게 젖…
여조카의 샘 19세미만 구독불가

적파랑 지음 so what 펴냄 2019-10-21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 3,500원    35P 적립
* "이모부!" 소미의 목소리가 떨리고 있었다. 엉덩이를 잡고 있던 손으로 온몸을 더듬어 올라간 후 불룩한 유방을 움켜쥐었다. 물 풍선 터뜨리듯 그걸 움켜쥐었다. 소미가 목을 뒤로 꺾으며 거친 숨을 몰아쉬었다. 블라우스 단추를 풀면서 브래지어 안쪽으로 손을 집어넣었다. "아! 이, 이모부…." 무릎을 꿇고 앉은 후 스커트를 들쳐올리자 조금의 틈도 허락지 …
어린 숙모 19세미만 구독불가

적파랑 지음 so what 펴냄 2019-10-18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 3,500원    35P 적립
* "하아! 숙모 쌀 것 같아요. 그만, 나 정말 쌀 것 같아요!" "어머나, 벌써? 명수, 정말 섹스 경험이 없구나. 숙모가 집에 있을 동안 잘 가르쳐 줘야겠다. 그럼, 숙모 거기도 좀 애무 좀 해줄래?" "거기요?" 그녀는 다리를 벌리면서 음란하게 애무를 요구했다. "헉!" 숙모가 스스럼없이 다리를 벌리자 명수는 깜짝 놀랐다. 그녀는 거실로 나올 때부터 팬티를 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