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결혼시차

마호가니

[ML]쌍접몽(雙接…

홍서혜

비가

이현수

아내의 외도

김지영

사노비

마뇽

당신의 연인 (외…

정경하

백사

타라

Why Me? 마피아

앙앙

불량식품

시월이

수면에 취하다
서야
피우리 / 11.11.11
스타(Star)
김다인
피우리 / 11.04.08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저작권오케이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로맨스

"이파람" 키워드로 검색한 결과 (1-6 / 총 6건) 검색
항복하다 19세미만 구독불가

이파람 지음 가하 플러스 펴냄 2019-01-24

10점 / 1건

  • 전자책 정가
    : 3,000원
  • 전자책 판매가
    : 3,000원    30P 적립
“너 혹시 나한테 관심 있니?” “겨우 한 살 차이잖습니까. 생일로 따지면 1년도 안 되는데 한참 어른인 척…….” “그래서 나한테 남자 대접받고 싶은 거야? 그런 거야?” “스물여섯 살이나 먹었는데 기특하다고 칭찬받고 머리까지 쓰다듬으면 기분 좋을 리 없잖아요.” “내가 키스할 동안 가만히 있어봐. 그럼 나한테 관심 없다는 말 믿어줄게.” …
네가 필요해 (개정판) 19세미만 구독불가

이파람 지음 봄미디어 펴냄 2016-09-20

9.5점 / 383건

  • 전자책 정가
    : 3,600원
  • 전자책 판매가
    : 3,600원    36P 적립
★ 본 작품은 기존 종이책으로 출간된 내용에 새로운 외전을 더한 개정판입니다. ★ 직원이든 여자든 누구든 떠나겠다는 사람, 붙잡아 본 적 없다. 늘 너 아니어도 괜찮다 흔쾌히 보냈다. 하지만 이번만큼은 잡으려 했다. 하나를 지시하면 셋을 해 오는 비서를 놓칠 순 없었다.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으려 했고, 수단과 방법이 없으면 만들려고도 했…
네가 필요해 (외전) 19세미만 구독불가

이파람 지음 봄미디어 펴냄 2016-09-20

9.7점 / 31건

  • 전자책 정가
    : 0원
  • 전자책 판매가
    : 0원    0P 적립
★ 본 외전은 『네가 필요해 (개정판)』에 포함된 외전과 동일한 내용입니다. ★ 직원이든 여자든 누구든 떠나겠다는 사람, 붙잡아 본 적 없다. 늘 너 아니어도 괜찮다 흔쾌히 보냈다. 하지만 이번만큼은 잡으려 했다. 하나를 지시하면 셋을 해 오는 비서를 놓칠 순 없었다.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으려 했고, 수단과 방법이 없으면 만들려고도 했다. …
마음을 벗다 (외전) 19세미만 구독불가

이파람 지음 스칼렛 펴냄 2015-09-01

9.4점 / 76건

  • 전자책 정가
    : 300원
  • 전자책 판매가
    : 300원    3P 적립
이파람 작가님의 ‘마음을 벗다’의 외전.
마음을 벗다 19세미만 구독불가

이파람 지음 스칼렛 펴냄 2015-07-30

9.6점 / 399건

  • 전자책 정가
    : 4,400원
  • 전자책 판매가
    : 4,400원    44P 적립
그녀, 한가은. 10년 동안 재개발에 묶여 조금씩 허물어지고 있는 서울의 한 귀퉁이. 똬리를 튼 뱀처럼 구불구불한 언덕길 끄트머리 어디쯤 그녀가 나고 자란 ‘집’이라는 게 있다. 엄마 아빠의 독기 어린 목소리가 메아리처럼 쟁쟁거리는 곳. 겨울엔 칼바람에 몸을 뜯기고, 여름엔 이른 아침부터 불덩어리 태양을 맞닥뜨려야 하는 곳. 매캐한 연탄가스…
위험한 맹세 19세미만 구독불가

이파람 지음 스칼렛 펴냄 2013-07-25

9.2점 / 55건

  • 종이책 정가
    : 9,000원
  • 전자책 정가
    :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 3,500원    35P 적립
하연은 두려움 섞인 야릇한 흥분이 일었다. 경쟁적으로 키스를 되돌리며 각을 살려 재단한 옷으로도 감출 수 없는 남자의 너른 어깨와 가슴을 바쁘게 어루만졌다. 돌처럼 딱딱한 느낌이 아랫배에 밀착되자 허리에 짜릿한 전율이 일었다. 드러난 등을 타고 미끄러지는 남자의 손길에 몸서리치는 그녀의 입에서 신음이 흘렀다. 키스는 점점 더 사나워졌다. 어찌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