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지랄 총량의 법…

작은악마

쓸모 있는 아내

박온새미로

포식자들의 섬

라포

가정 교사가 이…

파이얌

무의미한 도발

단설(旦雪)

복숭아가 빨개지…

현지훈

음란한 핑크XX

양과람

진헌녀(進獻女)

이윤진

D급 결혼의 반란

황서형

그림자의 낙인
서정윤
피우리 / 11.06.08
태양의 제국 1/2
이서윤
피우리 / 10.08.02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저작권오케이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로맨스

"이청림" 키워드로 검색한 결과 (1-6 / 총 6건) 검색
6월의 어느 날 눈이 온다면 19세미만 구독불가

이청림 지음 신영미디어 펴냄 2019-05-29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4,000원
  • 전자책 판매가
    : 4,000원    40P 적립
강도 사건에 휘말려 징역을 살고 고향으로 돌아온 김자인. 빈손으로 쫓겨난 가족들은 뿔뿔이 흩어지고 낡고 초라한 고향 집은 다른 이의 소유가 되었다. 새 주인은 은신 중인 RF 기업 사장 강재호. 그는 집 앞에 쓰러진 그녀를 결국 안으로 들이고 가족도 연인도 아닌 그들의 묘한 동거가 시작된다. “만약 6월에 눈이 온다면, 그건 당신일 거예요.” …
내 집에서 나가!

이청림 지음 누보로망 펴냄 2018-11-20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3,200원
  • 전자책 판매가
    : 3,200원    32P 적립
“이거 설마 피야?” 응, 피야. “여기는 또 왜 다쳤고?” 너 화나게 한 놈 혼내주다가 좀 다치긴 했지. “이렇게 되느라 저번 수업 못 들어왔던 거야?” 반절 남기고 들어올 수 있었는데 이거 사 오느라. “왜 아무 말도 안 하는 거야!” 내가 사랑해 마지않는 사람인 것처럼, 소중한 사람인 것처럼 걱정해 주는 네 모습을 조금만 더 보고 싶어서. 이게…
온도의 흐름 1/2

이청림 지음 누보로망 펴냄 2018-06-26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0원
  • 전자책 판매가
    : 0원    0P 적립
“나랑‘사랑’ 하자.” 처음 만났을 때부터 이상한 말들만 늘어놓던 그는 결국 이상하다 못해 기이한 말을 내뱉고야 말았다. “언제 한 사람이 떠나도 눈물 없이 보낼 수 있는 그런‘사랑’을 하자고.마음 주고 몸 주면서 하는‘사랑’이 아니라,몸은 주되 마음은 어두운 빗장에 가둬놓고 절대 꺼내 보이지 않는 그런‘사랑’ 말이야.” “해보죠,그 제…
온도의 흐름 2/2

이청림 지음 누보로망 펴냄 2018-06-26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3,000원
  • 전자책 판매가
    : 3,000원    30P 적립
“나랑‘사랑’ 하자.” 처음 만났을 때부터 이상한 말들만 늘어놓던 그는 결국 이상하다 못해 기이한 말을 내뱉고야 말았다. “언제 한 사람이 떠나도 눈물 없이 보낼 수 있는 그런‘사랑’을 하자고.마음 주고 몸 주면서 하는‘사랑’이 아니라,몸은 주되 마음은 어두운 빗장에 가둬놓고 절대 꺼내 보이지 않는 그런‘사랑’ 말이야.” “해보죠,그 제…
찰나의 순간 1/2 19세미만 구독불가

이청림 지음 누보로망 펴냄 2018-03-20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0원
  • 전자책 판매가
    : 0원    0P 적립
“일단 우리 집으로 가요.” “뭐라고요? 어디 간다고요?” “어쩌면 저기보다 더 위험할 수도 있는 곳.” 이 선택이 어리석을 수 있다는 걸 잘 알지만 한 번만 믿어보기로 한다, 운명이라는 거. 그 시간을 되돌릴 수 없기에 이번엔 놓치지 않으려고 한다, 인연이라는 거. 아픔을 가져 그를 밀어내는 것밖에는 할 수 없는 여자, 청여울. 그녀를 지켜내…
찰나의 순간 2/2 19세미만 구독불가

이청림 지음 누보로망 펴냄 2018-03-20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3,200원
  • 전자책 판매가
    : 3,200원    32P 적립
“일단 우리 집으로 가요.” “뭐라고요? 어디 간다고요?” “어쩌면 저기보다 더 위험할 수도 있는 곳.” 이 선택이 어리석을 수 있다는 걸 잘 알지만 한 번만 믿어보기로 한다, 운명이라는 거. 그 시간을 되돌릴 수 없기에 이번엔 놓치지 않으려고 한다, 인연이라는 거. 아픔을 가져 그를 밀어내는 것밖에는 할 수 없는 여자, 청여울. 그녀를 지켜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