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아찔한 고백 (외…

미캉

[ML]백작 영애 …

묘묘희

자야

클람

사로잡힌 총희 (…

마뇽

쓰리썸 파트너십…

혜율

금지옥엽을 꺾으…

이로운

역린이 훼손된 …

임사일

어머님 전상서

복면 토끼

나를 세우는 마…

계소리

푸른 수염의 아내 1/2
이미강
피우리 / 11.09.23
마지막 춤은 나와 함..
해설로(海雪路)
피우리 / 11.05.27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저작권오케이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로맨스

"이새늘" 키워드로 검색한 결과 (1-6 / 총 6건) 검색
살아가다 한 번쯤

이새늘 지음 동아 펴냄 2021-04-06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4,500원
  • 전자책 판매가
    : 4,500원    45P 적립
사기를 당한 아버지의 빚을 갚기 위해 20대를 바쳤던 연아. 그녀의 인생은 늘 우중충한 회색빛일 것 같았다. 별 기대 않고 지원했던 회사에서 합격 통보를 받기 전까지는. 키 크고 잘생긴 데다가 능력까지 뛰어난, 유명 기업의 대표 이사 서재현. 이 잘난 남자에게는 모든 일이 다 순탄할 뿐이었다. 정연아를 비서로 들이기 전까지는. 누군가에게 하…
당신의 모든 날

이새늘 지음 로담 펴냄 2019-07-23

10점 / 2건

  • 전자책 정가
    : 4,000원
  • 전자책 판매가
    : 4,000원    40P 적립
“그저 회사에서 한두 마디 나누었을 뿐인데 반나절이 즐겁고, 둘이서 한식을 먹는 날이면 일주일은 실없는 사람처럼 혼자 웃게 되고. 그렇게 당신이 모르던 내 지난 시간들은 당신으로 인해 행복했습니다.” 일상과도 같은 오랜 연애. 특별하다고 여겼던 그날들이 끝난 후, 연애의 방향을 잃어버린 태은. 연애는 사치라고 생각하며 오로지 보답하…
사랑이 왔습니다.

이새늘 지음 로담 펴냄 2014-10-16

9.5점 / 81건

  • 전자책 정가
    : 3,600원
  • 전자책 판매가
    : 3,600원    36P 적립
그녀를 만난 후부터는 인정해야 할 것이 너무 많다. 내가 그녀를 여자로 보고 있다는 것을 인정해야 하고, 무엇보다 이것이 자신의 짝사랑이라는 것도 인정해야 했다. 두근대는 가슴은 쉽사리 진정되지 않았다. 차가운 생수를 꽤 많이 마셨음에도 여전히 가슴은 콩닥콩닥 뛰고 있었다. 정민재 교수는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해도 그냥 스쳐 지나가도 모를 …
아내가 사랑하는 남자

이새늘 지음 동아 펴냄 2013-12-10

8.9점 / 39건

  • 전자책 정가
    : 3,600원
  • 전자책 판매가
    : 3,600원    36P 적립
‘커피만 마시는 사람이 있다. 어디를 가든 무조건 커피만을 주문하는 사람. 한 번은 물어본 적이 있다. 왜 커피만을 마시냐고. 한참을 생각하더니 대답했다. 모르겠다고. 그냥 어느 순간 따라하게 됐다고. 오늘 커피만 마신다는 사람을 만났다. 그가 사랑했던 여자. 어쩌면 아직도 사랑하고 있는지도 모르는 그 여자를. 커피만을 마시는 그를 위해 커…
그날 그날

이새늘 지음 동아 펴냄 2012-10-09

9.4점 / 164건

  • 종이책 정가
    : 9,000원
  • 전자책 정가
    : 3,600원
  • 전자책 판매가
    : 3,600원    36P 적립
돌아온 시간만큼 깊이 사랑할 수 있기를. 사막 같던 그의 마음에 그녀라는 반가운 비가 내렸다. “김제인 대리.” “네?” 이제 확실히 알았다. 아니, 어쩌면 전부터 눈치 챘는지도 모른다. 다만, 모른 척할 수 있으면 모른 척해야 하는 거라고 생각했을 뿐. 이건 다른 말 필요 없이 관심이고 설렘이다. “내가 김제인 대리를 많이 생각하고 있습니다…
새끼손가락

이새늘 지음 신영미디어 펴냄 2012-08-23

9점 / 8건

  • 전자책 정가
    : 4,000원
  • 전자책 판매가
    : 4,000원    40P 적립
나와의 약속은 잊더라도 내가 여자라는 건 기억해 줘. 은아는 어릴 적부터 친구였던 동우를 남자로 의식해 왔지만 동우는 그녀를 오랫동안 알아 온 동생으로 대할 뿐이다. 보아하니, 그는 예전에 은아와 했던 약속도 잊어버린 게 분명했다. “누구…… 어, 은아야. 이 시간에 여긴 웬일이야?” “나 너한테 말하고 싶은 게 있는데. 짚이는 거 없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