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사노비

마뇽

비가

이현수

빨개요

차솜

음란하고 사악한

마뇽

불가항력 (개정…

신윤희(에…

둘이 하는 일탈

진리와

은밀한 진료

해세

상사와 몰래 하…

김살구

아내의 외도

김지영

그림자의 낙인
서정윤
피우리 / 11.06.08
사랑은 진품명품 1/2
이상원
피우리 / 10.11.10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저작권오케이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로맨스

"월간 포포친" 키워드로 검색한 결과 (1-6 / 총 6건) 검색
더티콜 (외전) 19세미만 구독불가

월간 포포친 지음 텐북 펴냄 2020-07-24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300원
  • 전자책 판매가
    : 300원    3P 적립
생방송 연예 프로그램에서 아침 자위 취미를 폭로한 모델 차유신. 그는 자신을 두고 다른 남자와 맞선을 본 의남매, 강희에게 단단히 화가 났다. 그는 곧바로 착한 남동생의 가면을 벗어던지고 의좋은 남매라는 결벽적인 관계에 집착하는 강희를 뒤흔들기 시작하는데…… *** 그들 다툼의 계기는 지극히 사소했다. 교무부장이 알선한, 맞선을 빙자한 소개…
너티콜 (외전) 19세미만 구독불가

월간 포포친 지음 텐북 펴냄 2020-07-22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100원
  • 전자책 판매가
    : 100원    1P 적립
naughty: (a) 버릇없는, 외설적인. 치열한 시즌을 보내고 있는 포뮬러 원 팀 체이서. 현재 그들의 가장 큰 골칫덩어리는 바로 성적의 기복이 널을 뛰는 팀 드라이버 유리 랭커스터였다. 수석 엔지니어인 채원은 죽음도 개의치 않는 듯한, 극단적으로 무모한 그의 성격에 완전히 질려버렸는데……. *** “자기 목숨이 아흔아홉 개쯤 되는 줄 아는 거야…
너티콜 19세미만 구독불가

월간 포포친 지음 텐북 펴냄 2020-05-15

10점 / 2건

  • 전자책 정가
    : 2,500원
  • 전자책 판매가
    : 2,500원    25P 적립
naughty: (a) 버릇없는, 외설적인. 치열한 시즌을 보내고 있는 포뮬러 원 팀 체이서. 현재 그들의 가장 큰 골칫덩어리는 바로 성적의 기복이 널을 뛰는 팀 드라이버 유리 랭커스터였다. 수석 엔지니어인 채원은 죽음도 개의치 않는 듯한, 극단적으로 무모한 그의 성격에 완전히 질려버렸는데……. *** “자기 목숨이 아흔아홉 개쯤 되는 줄 아는 거야…
더티콜 19세미만 구독불가

월간 포포친 지음 텐북 펴냄 2019-12-03

7.3점 / 3건

  • 전자책 정가
    : 2,000원
  • 전자책 판매가
    : 2,000원    20P 적립
생방송 연예 프로그램에서 아침 자위 취미를 폭로한 모델 차유신. 그는 자신을 두고 다른 남자와 맞선을 본 의남매, 강희에게 단단히 화가 났다. 그는 곧바로 착한 남동생의 가면을 벗어던지고 의좋은 남매라는 결벽적인 관계에 집착하는 강희를 뒤흔들기 시작하는데…… *** 그들 다툼의 계기는 지극히 사소했다. 교무부장이 알선한, 맞선을 빙자한 소개…
부티콜 (외전) 19세미만 구독불가

월간 포포친 지음 텐북 펴냄 2019-10-22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300원
  • 전자책 판매가
    : 300원    3P 적립
“자영 씨. 자영아.” “……?” “나도 매화야, 하고 불러 줘요.” “네?” “그럼 빨리 쌀 수 있을 것 같아서 그래.” “…매화야.” “한 번 더.” “강매화. 매화야.” 똑바로 시선을 맞춘 남자가 미간을 찡그렸다. 그런 사소한 동작에도 색스러움이 번졌다. “예쁘다, 박자영.” * * * 까칠한 단골손놈이 자꾸만 자영의 시야에 들어온다…
부티콜 19세미만 구독불가

월간 포포친 지음 텐북 펴냄 2019-07-11

10점 / 3건

  • 전자책 정가
    : 2,000원
  • 전자책 판매가
    : 2,000원    20P 적립
“자영 씨. 자영아.” “……?” “나도 매화야, 하고 불러 줘요.” “네?” “그럼 빨리 쌀 수 있을 것 같아서 그래.” “…매화야.” “한 번 더.” “강매화. 매화야.” 똑바로 시선을 맞춘 남자가 미간을 찡그렸다. 그런 사소한 동작에도 색스러움이 번졌다. “예쁘다, 박자영.” * * * 까칠한 단골손놈이 자꾸만 자영의 시야에 들어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