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우리가 사랑하기…

이윤정(탠…

용궁에 간 토끼

정은숙

부서진 기억

이서형

은밀한 왈츠

안미영(러…

잼잼

은서정

담벼락 헌책방 (…

물빛항해

12월의 비밀

서혜은(아…

보호해줘, 오빠 …

서아랑

너에게 중독

연민정(레…

프로파일러 1/2
김도경
피우리 / 11.10.24
불임
이진현
피우리 / 11.03.07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무협/판타지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클린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로맨스

"비설" 검색결과 (1-6 / 6건) 검색
폭설 1/2 19세미만 구독불가

비설 지음 마담드디키 펴냄 2018-10-02

8점 / 1건

  • 전자책 정가
    : 3,000원
  • 전자책 판매가
    : 3,000원    30P 적립
그 날의 폭설이 아니었다면 지금도 우리의 관계는 변함이 없었을까? 내 눈은 남몰래 그를 좇고 그는 내게 눈길도 주지 않던 그런 사이. 여전히 거기서 조금도 나아가질 못했을까. 그 날의 재난이 우리 마음을 나약하게 만들었던 건지도 모른다. 재난이 주는 두려움이 하나도 친하지 않았던 우리가 서로를 친밀하게 느끼도록 부추겼던 거였는지도. 하지만 하루…
폭설 2/2 19세미만 구독불가

비설 지음 마담드디키 펴냄 2018-10-02

8점 / 1건

  • 전자책 정가
    : 3,000원
  • 전자책 판매가
    : 3,000원    30P 적립
그 날의 폭설이 아니었다면 지금도 우리의 관계는 변함이 없었을까? 내 눈은 남몰래 그를 좇고 그는 내게 눈길도 주지 않던 그런 사이. 여전히 거기서 조금도 나아가질 못했을까. 그 날의 재난이 우리 마음을 나약하게 만들었던 건지도 모른다. 재난이 주는 두려움이 하나도 친하지 않았던 우리가 서로를 친밀하게 느끼도록 부추겼던 거였는지도. 하지만 하루…
각인되다 1/3 19세미만 구독불가

비설 지음 마야마루 펴냄 2018-07-06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3,600원
  • 전자책 판매가
    : 3,600원    36P 적립
어릴 적 시력을 잃고 홀로 세상을 버티어 온 윤설희. 체념의 끝에서 그 남자, 강준도를 만났다. 그는 어둠이자 빛, 절망이자 희망이었다. “설희야.” 그 목소리는 늘 심장을 짙게 물들이곤 했다. 특히 이름을 불러 줄 때 더 그랬다. “네 눈, 다시 볼 수 있게 되면 예쁜 거 정말 많이 보러 다니자.” 늪 같은 삶 속에서 누구에게도 곁을 주지 …
각인되다 2/3 19세미만 구독불가

비설 지음 마야마루 펴냄 2018-07-06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3,600원
  • 전자책 판매가
    : 3,600원    36P 적립
어릴 적 시력을 잃고 홀로 세상을 버티어 온 윤설희. 체념의 끝에서 그 남자, 강준도를 만났다. 그는 어둠이자 빛, 절망이자 희망이었다. “설희야.” 그 목소리는 늘 심장을 짙게 물들이곤 했다. 특히 이름을 불러 줄 때 더 그랬다. “네 눈, 다시 볼 수 있게 되면 예쁜 거 정말 많이 보러 다니자.” 늪 같은 삶 속에서 누구에게도 곁을 주지 …
각인되다 3/3 19세미만 구독불가

비설 지음 마야마루 펴냄 2018-07-06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3,600원
  • 전자책 판매가
    : 3,600원    36P 적립
어릴 적 시력을 잃고 홀로 세상을 버티어 온 윤설희. 체념의 끝에서 그 남자, 강준도를 만났다. 그는 어둠이자 빛, 절망이자 희망이었다. “설희야.” 그 목소리는 늘 심장을 짙게 물들이곤 했다. 특히 이름을 불러 줄 때 더 그랬다. “네 눈, 다시 볼 수 있게 되면 예쁜 거 정말 많이 보러 다니자.” 늪 같은 삶 속에서 누구에게도 곁을 주지 …
[합본]각인되다 19세미만 구독불가

비설 지음 마야마루 펴냄 2018-07-06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10,800원
  • 전자책 판매가
    : 9,720원 10%   98P 적립
어릴 적 시력을 잃고 홀로 세상을 버티어 온 윤설희. 체념의 끝에서 그 남자, 강준도를 만났다. 그는 어둠이자 빛, 절망이자 희망이었다. “설희야.” 그 목소리는 늘 심장을 짙게 물들이곤 했다. 특히 이름을 불러 줄 때 더 그랬다. “네 눈, 다시 볼 수 있게 되면 예쁜 거 정말 많이 보러 다니자.” 늪 같은 삶 속에서 누구에게도 곁을 주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