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미아

도개비

산신의 발정

모조

열꽃이 피다

김선희(쁘…

더티 토크 (삽화…

문정민

[ML]밤에 하는 …

백설홍

허즈번드

황한영

페어링(Pairing)

리밀

가슴에 새기다

최기억

그냥 하는 사이

은새비

야행기
이기린
피우리 / 12.05.04
야생화 1/2
장소영(러브송)
피우리 / 10.11.15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무협/판타지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저작권오케이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로맨스

"도재인" 키워드로 검색한 결과 (1-6 / 총 6건) 검색
무자비하게 19세미만 구독불가

도재인 지음 가하 플러스 펴냄 2019-06-07

8.9점 / 9건

  • 전자책 정가
    : 3,200원
  • 전자책 판매가
    : 3,200원    32P 적립
“개가 되어준다고. 한신토건의 충실한 개.” “무슨 소리야?” “멍청해? 너하고 결혼한다고.” 처음 본 순간부터 그를 원했다. 세상에서 제일 어려운 일이 태인을 향한 마음을 숨기는 것이었다. 그의 마음과 상관없이 그를 좋아했고, 쫓아다녔다. 매번 돌아오는 답은 하나. “귀찮아, 너.” 귀찮아해도 괜찮아. 날 향한 차가운 네 눈빛마저 좋으니까. …
젖은 바닥에서 19세미만 구독불가

도재인 지음 가하 디엘 펴냄 2018-08-24

8점 / 13건

  • 전자책 정가
    : 1,200원
  • 전자책 판매가
    : 1,200원    12P 적립
“우린 정략결혼인 거고. 굳이 섹스를 할 필요는 없어 보여서요. 우리 이제 네 번째 얼굴 보는 건데…….” “싫다면 거부했어야지, 우리 결혼.” 전형적인 정략결혼, 그에게 거는 기대는 아무것도 없었다. 하지만 그와 밤을 보낸 이후 겨울의 몸은 그에게 반응하기 시작했다. 그만 보면, 그의 목소리만 들으면, 그를 생각만 해도 젖어든다. 속수무책으로 …
사적인 사정 - 가하 누벨 040 19세미만 구독불가

도재인 지음 가하 누벨 펴냄 2018-01-08

9.1점 / 26건

  • 전자책 정가
    :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 3,500원    35P 적립
“너 그때도 나 좋아했니?” “둔하다, 이신영.” 선우는 친구였다. 처음부터 지금까지. 그런데 술이 다 망쳤다! 술과 섹스의 조합은 사람을 본능에 충실한 짐승으로 만든다. 그 결과 신영과 선우는 본능에 무너진 밤을 보냈다. 4년 만에 다시 만난 두 사람. 친구일까, 남녀일까? “야, 최선우. 너 후회할 짓 하지 마라. 팔 풀어.” “좋아해.” “…
좇다 19세미만 구독불가

도재인 지음 가하 디엘 펴냄 2017-12-28

7.3점 / 3건

  • 전자책 정가
    : 1,200원
  • 전자책 판매가
    : 1,200원    12P 적립
“왜? 윤봄도 젖은 것 같은데. 나도 반쯤은 곤두섰거든.” 노골적이었다. 왜 이도영의 시선에 흥분이 되는 것일까? “윤봄 때문에 흥분한 거야. 젖지 않았으면…… 건들지 않을게.” 사춘기의 열병과는 또 다른 위태로움. 어른이 되어 다시 만난 윤봄에게서 도영이 느낀 건 그것이었다. 그때부터였을 것이다. 도영의 시선이 무의식적으로 그녀를 좇기 시작…
삼키다 19세미만 구독불가

도재인 지음 가하 디엘 펴냄 2017-10-10

9.1점 / 9건

  • 전자책 정가
    : 1,200원
  • 전자책 판매가
    : 1,200원    12P 적립
“삼키고 싶으면 삼켜도 돼. 강요하는 건 아니야.” 집안을 위해 원치 않는 결혼을 준비하던 가을은, 상견례 날 우연히 제 첫사랑을 만나게 된다. 가을의 첫사랑이자 첫남자 그리고 약혼자의 형, 민석우. 석우는 그녀를 삼키듯 탐하며 금지된 관계를 시작하는데……. “왜 저 새끼와 결혼할 여자가 너라는 거야?” “선봤어요.” “나한테 다리를 벌…
어항 속 물고기 19세미만 구독불가

도재인 지음 가하 디엘 펴냄 2017-08-07

9점 / 8건

  • 전자책 정가
    : 1,100원
  • 전자책 판매가
    : 1,100원    11P 적립
“손님, 괜찮으세요?” “나는 그쪽이 안고 싶은데.” 남자의 집안에서 막대한 돈을 받고 헤어진 여자, 차여름. 그런 여자를 순순히 보내주었던 남자, 유정. 여자가 한국으로 돌아오고 둘은 마치 처음 만난 그날처럼, 서로를 탐하기 시작한다. “말해봐. 왜 나하고 자고 싶어?” 남자가 팔을 뻗어 여자의 손을 잡아 이끌었다. 여자의 손에 닿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