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결혼 그 후.....…

단설(旦雪)

더욱더

쇄락(灑落)

세기의 허니문

현미정

닥터 매리지

송민선

스폰, 스캔들에 …

단설(旦雪)

안녕, 차수현

소피박

검은 야수

이서린

조각난 과거

챈틀 쇼(번…

결혼 독촉장

문희

그의 정원 1/2
설규연
피우리 / 12.03.16
프로파일러 1/2
김도경
피우리 / 11.10.24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무협/판타지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클린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로맨스

"김세은" 검색결과 (1-6 / 6건) 검색
도시연가 1/4

김세은 지음 러브홀릭 펴냄 2016-01-26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2,800원
  • 전자책 판매가
    : 2,800원    28P 적립
“왜? 내가 허구한 날 검정색 코트만 입고 다니니까 같이 다니기가 창피해? 그래서 밸런타인데이 핑계 대고 내 코디로 나서겠다는 거야? 근데 어쩌지? 이건 보통 옷이 아닌데. 이래봬도 방수, 방풍, 보온에다 방탄처리까지 된 특수복이야. 이게 백화점 같은 데서 살 수나 있는 줄 알아?” “그만 하지? 키스해 달라고 조르는 게 아니라면.” “요는, 당신이 그…
도시연가 2/4

김세은 지음 러브홀릭 펴냄 2016-01-26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2,800원
  • 전자책 판매가
    : 2,800원    28P 적립
“왜? 내가 허구한 날 검정색 코트만 입고 다니니까 같이 다니기가 창피해? 그래서 밸런타인데이 핑계 대고 내 코디로 나서겠다는 거야? 근데 어쩌지? 이건 보통 옷이 아닌데. 이래봬도 방수, 방풍, 보온에다 방탄처리까지 된 특수복이야. 이게 백화점 같은 데서 살 수나 있는 줄 알아?” “그만 하지? 키스해 달라고 조르는 게 아니라면.” “요는, 당신이 그…
도시연가 3/4

김세은 지음 러브홀릭 펴냄 2016-01-26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2,800원
  • 전자책 판매가
    : 2,800원    28P 적립
“왜? 내가 허구한 날 검정색 코트만 입고 다니니까 같이 다니기가 창피해? 그래서 밸런타인데이 핑계 대고 내 코디로 나서겠다는 거야? 근데 어쩌지? 이건 보통 옷이 아닌데. 이래봬도 방수, 방풍, 보온에다 방탄처리까지 된 특수복이야. 이게 백화점 같은 데서 살 수나 있는 줄 알아?” “그만 하지? 키스해 달라고 조르는 게 아니라면.” “요는, 당신이 그…
도시연가 4/4

김세은 지음 러브홀릭 펴냄 2016-01-26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2,800원
  • 전자책 판매가
    : 2,800원    28P 적립
“왜? 내가 허구한 날 검정색 코트만 입고 다니니까 같이 다니기가 창피해? 그래서 밸런타인데이 핑계 대고 내 코디로 나서겠다는 거야? 근데 어쩌지? 이건 보통 옷이 아닌데. 이래봬도 방수, 방풍, 보온에다 방탄처리까지 된 특수복이야. 이게 백화점 같은 데서 살 수나 있는 줄 알아?” “그만 하지? 키스해 달라고 조르는 게 아니라면.” “요는, 당신이 그…
도시동화 2: 돌로로사 거리의 살인

김세은 지음 아이작가 펴냄 2013-12-02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2,000원
  • 전자책 판매가
    : 2,000원    20P 적립
교회 앞마당에서 죽은 채 발견된 노숙인. 그가 전날밤에 봤던 노인이라는 걸 깨달은 순간, 정수진은 자신의 양심을 걸고 수사에 착수한다. 누구도 신경 쓰지 않는 사건을 파헤칠 수록 그녀는 근원을 알수 없는 위험에 노출되는데... 개인의 욕망과 집단의 규범 사이의 치명적인 갈등. 자살과 타살 사이의 모호한 경계. 이를 파헤치는 여형사의 집념과 …
도시동화

김세은 지음 아이작가 펴냄 2013-11-15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500원
  • 전자책 판매가
    : 500원    5P 적립
“아마존을 아수라존(zone)으로 만들어놓고 살 생각을 했으니. 인간들처럼 미련하고 파괴적인 기생충도 따로 없어요, 안 그래요?” “인간들이 그렇게 쉽게 죽진 않을 걸요. 적어도 이 기생충은 끝까지 살아남고 싶거든요?” 자연환경 파괴로 인해 종말의 문턱에 들어선 지구. 삶의 최대의 위기를 맞은 에코페미니스트, 그 여자. 내일 세상이 멸망한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