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백귀의 밤

마뇽

알바르드 저택의…

애플망고

샛서방

복면 토끼

아내의 경호원

허도윤

견디고 버티며 …

포시

밤의 초대

제타

송곳니

마뇽

[ML]아가씨와 집…

라솔

아이는 가만둬요…

애디스

[BL]오점 1/2
탄산
이클립스 / 19.09.05
홍연(紅緣) 1/2
진해림(류엘)
피우리 / 11.12.02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저작권오케이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로맨스

"김도연" 키워드로 검색한 결과 (1-6 / 총 6건) 검색
Heaven bless them(이름 없는 꽃) 1/2

김도연 지음 신영미디어 펴냄 2016-05-26

4점 / 1건

  • 전자책 정가
    : 3,000원
  • 전자책 판매가
    : 3,000원    30P 적립
저에게 유혹당했나요? 20년 동안 소화당에서 유폐된 채 어머니, 소의 정씨와 함께 살아온 미아. 그녀는 왕후의 명에 의해 러시아 인 사업가, 이안의 옆에 누워 밤을 보낸다. 강제로 함께했지만 침실을 나서면서 부드러운 미소를 짓던 그가 미아의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던 어느 날, 다시 그녀를 찾아온 왕후는 러시아 인을 신랑으로 맞도록 종용한다. 그녀는 …
Heaven bless them(이름 없는 꽃) 2/2

김도연 지음 신영미디어 펴냄 2016-05-26

8점 / 3건

  • 전자책 정가
    : 3,000원
  • 전자책 판매가
    : 3,000원    30P 적립
당신이 내 이름을 부르는 게 좋아……. 20년 동안 소화당에서 유폐된 채 어머니, 소의 정씨와 함께 살아온 미아. 그녀는 왕후의 명에 의해 러시아 인 사업가, 이안의 옆에 누워 밤을 보낸다. 강제로 함께했지만 침실을 나서면서 부드러운 미소를 짓던 그가 미아의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던 어느 날, 다시 그녀를 찾아온 왕후는 러시아 인을 신랑으로 맞도록 종…
화촉동방 1/2

김도연 지음 신영미디어 펴냄 2012-10-04

8.7점 / 25건

  • 전자책 정가
    : 3,000원
  • 전자책 판매가
    : 3,000원    30P 적립
가난 때문에 족보를 팔아 천민의 아내가 된 그녀. 조부가 정2품까지 지낸 양반가문인 인영의 집안은 음해 세력의 모함으로 인해 하루아침에 멸문하게 된다. 결국 진실이 밝혀져 신분은 복권되지만, 끔찍한 가난은 여전했기에 그녀는 자신에게 접근해 온 한 부자를 만나 혼인을 약속한다. 그리고 얼마 후, 혼인 상대를 만나러 간 자리에서 이건이라는 천민 출…
화촉동방 2/2

김도연 지음 신영미디어 펴냄 2012-10-04

9.1점 / 22건

  • 전자책 정가
    : 3,000원
  • 전자책 판매가
    : 3,000원    30P 적립
고통스러운 신분의 멍에를 벗고자 돈으로 신부를 산 그. 천민이라는 신분 때문에 고통스러운 유년시절을 보냈던 이건은 기회가 찾아오면 언젠가 그 멍에를 부숴 버리리라 다짐했었다. 그러기를 수년, 신분의 벽을 넘어 굳은 의지로 사업을 성공시킨 그의 앞에 몰락한 양반가의 규수 인영이 나타났고, 이건은 결국 그녀를 돈으로 갖기에 이른다. 족보를 위한 …
내겐 너무 아름다운 그대

김도연 지음 신영미디어 펴냄 2009-11-03

8.4점 / 5건

  • 전자책 정가
    :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 3,500원    35P 적립
잃어버린 마음의 빈자리에 새로운 사랑이 찾아올 때……. 단 하나의 사랑이라고 믿었던 약혼자에게 배신당한 시은은 괴로운 마음을 접기 위해 어린 시절의 추억이 가득한 둔산에 내려온다. 상처 입은 그녀의 마음을 어루만져 주는 준혁. 하지만 그 역시 자신의 결점 때문에 괴로워하고 있다. 과거의 상처만이 가득한 그들은 서로의 상처를 치유할 수 있을까……
그대가 나를 부를 때

김도연 지음 신영미디어 펴냄 2006-09-20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 2,500원
  • 전자책 판매가
    : 2,500원    25P 적립
‘지희…’ 간절한 그 이름. 지울 수 없는 과거의 기억을 안고 킬러로 살아가는 여자, 케이. 복수만을 꿈꾸는 그녀의 차가운 가슴에 한 남자가 들어오기 시작했다. 10년 전 가슴속에서 죽어버린 〈지희〉라는 이름으로 자신을 불러준 단 하나의 사랑. 그는 다름 아닌 자신의 암살 대상 게릭, 이들의 운명은 어디로…. <작품 속에서> 게릭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