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천출

마뇽

아내의 경호원

허도윤

8월의 오후 2시

김유일

아이는 가만둬요…

애디스

찢어진 웨딩드레…

정서율

알바르드 저택의…

애플망고

성가신 동창에게

늘찬

아내의 품격

이윤진

한번 더 해요?

채하정

비터 문 (Bitter Moon..
이리
피우리 / 11.01.17
매의 검 1/2
김경미
피우리 / 10.10.01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저작권오케이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
  • 어젯밤, 별이 그리 반짝이더니 1/2
  • 이조영(ON) 지음 | 피우리 펴냄 | 로맨스(현대물)
  • 용량 : 348 KB | 2013년 11월 22일 출간
  • 8점 / 3건
    별점주기
구매 3,500원   전자책정가 3,500원  보너스 35P
7,000원   전자책정가 7,000원  보너스 70P
페이스북 트위터
상품 평가
책 소개

2012년 종이책 출간작입니다.


어젯밤, 별이 그리 반짝이더니 내게 사랑이 왔네.


최악의 날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던 그날, 마네는 슬우를 만났다.

삼중 추돌 사고에 가해자가 적반하장으로 덤벼 싸우는 와중,
같은 피해자인 주제에 자신에게 나머지 일을 전가하고
명함 한 장 달랑 준 채 휭하니 가 버린 외제차의 남자.

그동안 생각해 온 사표를 던지고 훌훌 새로 이사 온 집으로 온 그녀를
계약할 때의 조건과 다르다고 대뜸 갈구는 주인집 남자.

그리고 새로이 담당하게 된 '국민 남동생' 채라온의 배다른 형.

이래저래 최악의 조건 아래 만나게 된 슬우라는 남자.

마네는 제 아버지처럼 화가인 그와 자꾸 엮이는 게 불편하기만 한데.
그렇게 불편한 동거를 하던 때, 슬우가 뜻밖의 제안을 해 온다.

“미술 공부했다면서? 모델 되는 게 뭐가 어려워? 하루 한 시간이면 돼.”
“1분도 안 돼.”
“바빠서 그런 거라면 석현이 형한테 얘기해서 스케줄 조절하라고 해 볼게.”
“됐다고. 내 스케줄을 왜 당신이 관리해?”
“나도 너랑 싸우기 싫어서 이러는 거야. 좋게 해결하자고 이러는 거라고.”
“그래서 나더러 누드모델을 하라?”
“그것도 나쁘진 않겠군.”
“뭐야?”
“하지만 난 네 누드 볼 생각 아직 없어. 그냥 내가 입으라는 옷 입고 포즈 취해 주기만 하면 돼. 대신 나도 사과하는 의미로…….”
“의미로?”
“아버님 작품 우리 갤러리에 전시해 줄게.”

돌아가신 아버지의 작품을 전시해 준다는
귀가 솔깃한 제안에 넘어간 마네는 그의 그림 모델이 되어 주면서
점차 슬우의 진면목에 조금씩 이끌리는데…….
작가 소개

- 이조영(ON)

글을 사랑하고,
글에 미치고,
글로 세상과 소통하고 싶어 하는 글쟁이.
늘 영화처럼 선명하고 함축적인 메시지가 있는 소설을 쓰고자 노력한다.

[노다지 하숙집에는 앙큼 고양이가 산다]
[시누대 숲에 가면 바람이 보인다]
[학교를 접수하라!] 외 출간.

글쟁이 마을 http://www.geuljaengi.com
yeunnorang@hanmail.net
리뷰 (3)
상품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