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선을 넘다 (외전…

유카

금단의 여동생

이희경

아내 반란을 꿈…

김미연

과보호

백아름

몸정 (외전)

금나루

입의 혀처럼

강곰곰

[INF]굶주린 폭…

채랑비

신의 소유

류재현

너의 밤에 집착(…

꼬롬

구인광고 1/2
장소영(러브송)
피우리 / 12.05.16
그 길의 끝에서
정경하
피우리 / 11.05.30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저작권오케이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
  • 타람 타람 타람 운영자추천 독자추천
  • 탐하다 지음 | 피우리 펴냄 | 로맨스(역사/시대물)
  • 용량 : 504 KB | 2013년 11월 13일 출간
  • 9.5점 / 461건
    별점주기
  • 종이책 정가
     9,000원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보너스 35P
페이스북 트위터
상품 평가
책 소개

2009년 종이책 출간작으로, 일부 내용을 개정하였습니다.


나긋나긋한 움직임으로 들어온 다온이 연회장 중앙에서 멈춰 섰다.
인형만큼이나 무미하고 감정 없는 얼굴이었다. 그럼에도 도도하고 우아해서 얼음 여왕처럼 강렬한 인상을 주었다.
엑서는 다리를 꼬며 낮게 웃었다.
“지배자로서, 오늘 밤 널 안겠다.”

운명적인 첫 만남.
한눈에 반해버린 여자.

“내가 행복하게 하고 싶은 유일한 사람이 너야. 내가 맹세할 여자도 너 하나뿐이지.”
엑서가 손을 뻗어 다온의 목덜미를 붙잡았다.
반항할 사이조차 없었다. 그는 그녀의 얼굴을 자기 얼굴 가까이까지 단번에 끌어내렸다. 다온은 그의 어깨를 양손으로 잡고 간신히 버텼다. 그의 호흡은 독한 술향이 섞여 뜨거웠고, 어둡게 번뜩이는 눈은 섬뜩할 정도로 냉혹했다.
“모두를 죽여서라도, 난 널 가져야겠어.”
엑서가 쉰 음성으로 단언했다.
그녀는 가슴을 들썩이며 그의 어깨에서 풍겨 나오는 진한 욕망의 끈적임을 피하지 않고 맡았다. 땀 냄새와 피 냄새가 섞인 동물적인 남자의 체취.
“그걸 위해서라면 시체의 산을 쌓아도 상관없어. 알아듣겠나?”
그는 눈을 뜬 채 그녀에게 입을 맞췄다. 차가운 키스였다.
“기억해. 넌 젊든 늙든, 살아서든 죽어서든, 시체까지도 내 소유야.”

그 한 여자를 위해 세상과 맞서 싸우려는 남자.

“그녀를 아내로 맞을 수 없는 세상이라면, 세상을 바꿔버리겠어.”
작가 소개

- 탐하다

염소자리, B형.
예전엔 메말라서 건조한 사막이 좋았는데, 최근에는 바다가 참 좋습니다.

행복하세요. 인연에 감사드립니다.


[출간작]
사랑이 꽃이길 열망한다, 타람타람타람, 앱설루트, 와우, 취우, 상냥한 그이.
리뷰 (453)
상품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