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백사와 사장님

김애정

나쁜 오빠

백아름

젖과 꿀이 흐르…

춈춈

야수본능

적모린

우아한 개새끼

라갈

호위무사의 남자…

류재현

말리꽃 향기

이선경

[ML]황제의 신부

루루

그 남자의 덫

이기옥

11월의 나무
서야
피우리 / 11.10.28
매의 검 1/2
김경미
피우리 / 10.10.01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무협/판타지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클린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 우로 독자추천
  • 방은선 지음 | 도서출판 가하 펴냄 | 로맨스
  • 15세 이상 관람가 | 용량 : 478 KB | 2013년 05월 30일 출간
  • 9.6점 / 249건
    별점주기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보너스 35P
페이스북 트위터
상품 평가
책 소개

“우린 지루한 걸 느끼지 못하잖아. 우린 아무것도 느끼지 못해. 우리가 느낄 수 있는 건 오로지 탐욕뿐이지. 네 말 그대로, 채워지지도 않는 탐욕.”

“황주의 백야 님께 이 선물을 전해주고 오너라.” 까마귀 요괴 우로. 할아버지 운의 명으로 황주로 향하지만, 주변은 온통 까마귀의 목숨앗이인 뱀 요괴들뿐.
이때 그녀의 앞에 나타난 북서쪽 혼돈의 요신(妖神), 백야(白夜). 우로는 그에게 할아버지의 선물을 전하지만 그는 선물을 거절하며 우로에게 한울산 산중턱의 ‘붉은 열매’ 한 알을 따오라 한다. 언령에 얽힌 우로는 집에 돌아가기 위해 그 말에 따르는데…….
우로는 알지 못했다. 자신 바로 ‘선물’이라는 것을.
얼어붙은 겨울. 멈춘 시간에 갇혀버린 메마른 자들 중 하나, 백야. 그리고 그의 반려, 우로의 이야기. 우로(雨露)


“저, 저를……저를 잡아먹…….”
“안 잡아먹어.”
건조한 목소리. 우로는 흠칫 놀라 백야를 돌아보았다. 우로의 눈동자는 아직 눈물과 두려움이 뒤범벅되어 있었다. 하지만 옅게 배어 있는 희망의 불씨, 그 눈동자를 보니 심술궂게 놀려주고 싶은 충동이 일었다. 백야는 우로의 입술을 억지로 벌려 열었던 길고 아름다운 제 손가락을 혀끝으로 핥았다.
“단지 약간, 맛을 본 것뿐이야.”
그러자 우로가 가엾을 정도로 바들바들 떨기 시작했다.
“마, 맛없습니다. 저 맛없습니다!”
“안됐지만. 내 입맛에 안타까울 정도로 딱 맞았는걸.”
작가 소개

- 방은선

지극히 환상적인 취향을 가지고 있습니다.
비현실적인 이야기들을 몹시 좋아합니다.
덕분에 제 파일더미 속엔 그런 이야기만 가득합니다.
언젠가는 정말 환상적이고 매혹적인 그런 짜릿한 템포의 이야기들을 써내고 싶습니다.

작가연합 「오아시스를 찾다」 거주 중
이메일 alseid14@naver.com

▣ 출간작

말괄량이 황후열전
동궁왕후
우로雨露
흑야黑夜
리뷰 (248)
상품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