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관계의 정의-결…

이윤이

내 남편의 첫 여…

은차현

그의 침대

이기옥

여름이 없는 오…

이정숙(릴…

수상한 오빠들

마뇽

악마 같은 녀석

최윤혜

할 거야, 말 거…

서이얀

북방에 피어난 …

호밀

욕망의 늪

이기옥

사랑은 진품명품 1/2
이상원
피우리 / 10.11.10
스프링 레이디
쇼콜라
피우리 / 10.09.10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무협/판타지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저작권오케이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 경국지색 독자추천
  • 이정운 지음 | 도서출판 가하 펴냄 | 로맨스
  • 15세 이상 관람가 | 용량 : 486 KB | 2013년 07월 11일 출간
  • 9.4점 / 22건
    별점주기
  • 전자책 정가
     4,000원
  • 전자책 판매가
     4,000원   보너스 40P
페이스북 트위터
상품 평가
책 소개

네 명命은 짐이 결정한다. 짐이 살려두고 싶을 때까지 살려두고 죽이고 싶을 때 거두어들일 것이다. 너는, 마지막 숨소리마저 내 것이다.
- 아름답지만 잔혹한 천자, 시무제始武帝.

운명을 바꿀 것이다. 그것이 설령 하늘을 거스르는 일[逆天]이라 해도!
- 예정된 운명과 맞서 싸우려는 여인, 연비파.

두 사람이 얽힌 순간,
이미 운명은 시작되었다.


그가 그녀의 머리카락을 쓸어내리며 흥얼거렸다.
“영리한 비파야. 이제는 연유를 알았느냐?”
그의 말이 그녀에게는 조롱으로 들렸다. 안 그래도 병색이 완연한 얼굴이 더욱 파리해졌다.
“조건을 걸 때는 함부로 승낙하는 것이 아니다.”
그는 핏기라고는 하나도 없는 이마에 짧게 입을 맞췄다. 그리고 가만가만 그녀를 응시하다가 속살거렸다.
“이것이 마지막이다.”
그가 돌연 입을 맞춰왔다. 그녀는 눈을 크게 떴다. 그러나 곧 스르르 감았다. 저절로 감겼다. 정신을 차릴 수 없을 만큼 감미로운 입맞춤이었다.
작가 소개
<작품 소개>

- 이정운李正云

필명 동하冬河
작가연합 시나브로(http://shinabro.woweb.net) 소속.

▣ 장편소설

「폐하! 통촉하여 주시옵소서!」
「기라綺羅」
「야한夜寒이야기」
「구중궁궐九重宮闕」
「폐황후廢皇后」
「제신諸神의 분노」
「폐하! 고정하여 주시옵소서!」
「경국지색」
「ASKY」
리뷰 (22)
상품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