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생각보다 쉽지 …

라임별

퇴근하세요, 팀…

민다빈

조선환관상열지…

마뇽

배덕의 밤 외전

팽유정

이리와

아이수

망의 연월

임희정

너만 보였어

송민선

물어

시크

취수혼

마뇽

[BL]오점 1/2
탄산
이클립스 / 19.09.05
스타(Star)
김다인
피우리 / 11.04.08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무협/판타지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저작권오케이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
  • 운채 운영자추천 독자추천
  • 이승연 지음 | 피우리 펴냄 | 로맨스(판타지/SF물)
  • 용량 : 434 KB | 2013년 03월 13일 출간
  • 9점 / 96건
    별점주기
  • 종이책 정가
     9,000원
  • 전자책 정가
     4,000원
  • 전자책 판매가
     4,000원   보너스 40P
페이스북 트위터
상품 평가
책 소개

2012년 종이책 출간작입니다.


- 태상궁 주인, 설류

“이 내가 이만큼 일에 치이고 살았으면 되었지. 내 천성이 무료봉사 체질도 아니고! 그 망할 정소부 주인은 어디 박혀 아직 안 나타나는 게냐!”

가뜩이나 인간계 생과 사 현안으로 바빠 죽겠는데 갑자기 인간의 수명이 400살이나 되는 계집이 나타났다. 그것도 천계의 복숭아와 백한을 훔쳐 먹어서. 계집을 천계로 불러들여 진상을 파악해보려 했더니 요것 봐라, 스스로 따먹었다 거짓 자백을 해? 이런 맹랑한 것을 봤나?’


- 대현궁 주인, 하윤

“두 말 않겠다. 내 것을 가지고 있다 들었다. 내놓으시지.”

책임감에 눈길을 둔 아이가 순간의 방심으로 잃어버렸다. 그리고 다시 찾아야하는 명분은
단 하나, 무조건 그의 옆에 두어야 그녀가 안전하다는 것. 그런데 그 허울을 걷어낸 그의 본심은 그녀를 그의 곁에 머물게 하는 것. 따라 그 무엇이든, 그녀를 인간계로 돌려보낼 수 없다.


- 내운산의 운채

“제가 모르고 따 먹었습니다. 먹다보니 맛있어서 여러 개 훔쳐 먹었습니다.”

친우에게 얻어먹은 과일이 천계인 것인 줄 모르고 먹었다 천계로 끌려가 벌을 받게 되었다.
벌을 다 받으면 다시 내운산으로 돌아갈 일만 생각하고 열심히 일만 하는데 천신들은 야박하기도 하지. 조금의 실수를 해도 죄는 늘어만 간다. 아...이러다 천계에서 400년을 채울 것 같다.
작가 소개

- 이승연

출판책 : 적과의 동침(청어람), 서언(청어람), 그들만 모르는 비밀(신영미디어), 운채(청어람)
리뷰 (96)
상품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