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달콤함보다 야릇…

고여운

흔하고 뻔한 사…

김한율

달콤함 보다 야…

고여운

밤의 연가

은하나

예기치 못한 사…

이선경

입 다물어!

루연[鏤姸]

[합본]숨겨진 여…

신해

사냥감의 표식 (…

이지안

꽃잎이 톡

정경하

프로파일러 1/2
김도경
피우리 / 11.10.24
비터 문 (Bitter Moon..
이리
피우리 / 11.01.17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무협/판타지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클린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
  • 혜음 : 사랑이 오는 소리 독자추천
  • 최명렬 지음 | 동아 펴냄 | 로맨스
  • 15세 이상 관람가 | 용량 : 433 KB | 2012년 11월 08일 출간
  • 9점 / 50건
    별점주기
  • 종이책 정가
     9,000원
  • 전자책 정가
     3,600원
  • 전자책 판매가
     3,600원   보너스 36P
페이스북 트위터
상품 평가
책 소개

민혜음
“언제부터인지 어떻게 이렇게 된 건지 몰라요. 그냥, 김지석 씨가 좋아요.
이렇게나 좋아진 사람, 처음이에요.
나 이런 감정에 익숙하지 않아요. 어떻게 해야 하는지도 몰라요.
그래서 겁나요. 날 이렇게 흔드는 김지석 씨도 당신 한마디 한마디에 흔들리는 나도,
무서워요. 그러니까 부탁이에요. 장난이라면… 더 이상 다가오지 말아요.”

김지석
“네가 자꾸 생각나서 돌겠다고. 서류를 봐도 회의를 해도 밥을 먹어도
잠을 자려고 해도 매순간 네가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아.
민혜음이 어떻게 웃었는지, 울 때 어떤지, 나를 올려다보던 눈이 어떤지,
아무리 떨치려 해도 나가떨어질 줄 모르고 질기게 머릿속에 붙어서 안 나간다고.
나도 내가 주체가 안 돼. 이런 거 나도 처음이라고, 이 아가씨야.
이런 내가 장난치는 걸로 보여? 장난이라고 생각하지 마. 기분 나빠.”

[2010년 4월 19일 목련이 내려다보던
담장 아래서 만난 아주, 아주 따뜻한 사람]

[2010년 9월 10일 가을볕이 뜨거운 날,
헤어짐과 만남이 공존하는 공항에서 다시 만난,
여전히 따뜻한 사람-우연이 운명으로 이어질 가능성은 얼마나 될까.

지석과 혜음의 우연이 운명을 찾아가는 길
리뷰 (50)
상품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