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남의 떡이 맛있…

곽두팔, 리…

나의 아빠, 나의…

리베냐

카풀

허도윤

페어 트레이드(f…

진소예

당신의 천사 (외…

정경하

함부로 복종하다

한마리

어느 날, 아내

공호

달콤한 개새끼 (…

마뇽

후궁, 꽃의 탐닉…

달콤한공주

계약남편
설규연
피우리 / 11.09.02
스타(Star)
김다인
피우리 / 11.04.08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저작권오케이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
  • 열혈왕후 1/2 운영자추천 독자추천
  • 박정희(불유체) 지음 | 웰콘텐츠 펴냄 | 로맨스
  • 용량 : 600 KB | 2012년 09월 14일 출간
  • 9.3점 / 94건
    별점주기
구매 5,000원   전자책정가 5,000원  보너스 50P
10,000원   전자책정가 10,000원  보너스 100P
페이스북 트위터
상품 평가
책 소개

* 본 도서는 2019년 4월 2일에 타출판사의 종이책 버전으로 본문을 교체하였습니다.
새로워진 내용으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그대에게 미안하지 않은 것은 아니나 이대로 이 혼약을 지속시킬 의지가 나에겐 없다.
지금 당장 무엇을 어쩌겠다는 것은 아니지만 언제고 때가 되면 분명 이 일을 바로잡을 것이다.

첫날밤, 자신의 왕비가 된 여인에게 그리 말한 사내.
한 나라의 왕이란 지위를 갖고 있으나, 사람을 쉬이 믿지 못하고
마음마저 어느 한 곳에 머물게 못하는, 어찌 보면 외로운 자, 의종.

제 매몰찬 말에도 상처조차 입지 않은 그녀가 의종은 도리어 신기하고
거기다 그녀의 의문스러운 행동마저 그의 호기심을 자꾸만 자극하는데.


-분명 전하께서는 말씀하셨습니다. 언제고 때가 되면 저를 폐하실 것이라고 말입니다.
그렇다면 이미 신첩은 폐비가 된 것과 진배가 없습니다. 전하의 말씀은 곧 법이기 때문입니다.
허면 신첩은 어찌해야 하는 것입니까. 제가 이제 지아비가 아닌 전하 앞에서 스스로 옷고름이라도 풀어 드려야 하는 것입니까.

첫날밤, 지아비가 된 사내에게 곧 소박을 놓겠다는 말을 들은 여인.
도리어 그렇다면 저를 건드리지 말아 달라고 당당히 말하면서
상처조차 입지 않을 만큼 남자를 믿지 못하는 그녀, 단영.

얌전히 앉아 구중궁궐 속 꽃으로 사는 것보다
흉한 분장과 남장을 한 채 궁 밖에서 돌아다니는 게 더 성에 맞는,
허나 그런 모습이 도리어 의종의 호기심을 사는 것조차 모르는데.
작가 소개

- 박정희(불유체)

현재 피우리넷에서 활동 중.

출간작 : 플러스, 업타운 걸 (눈과 마음), 그녀를 겨냥하라 (피우리넷 전자책)
최근 연재작 : 열혈왕후, 한여름 밤의 꿈
리뷰 (94)
상품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