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은밀한 과외시간

김유일

비밀을 삼키다

이승희

성녀 이엘리아

no one

밤마중

마뇽

절대찬미

심약섬

트라이앵글

김봉평

폭설주의보

핫스터프

파고들다, 젖다

권세연

벗어봐

솔해

차오르다
서정윤
피우리 / 11.11.25
비터 문 (Bitter Moon..
이리
피우리 / 11.01.17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무협/판타지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저작권오케이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
  • 고향 무료
  • 현진건 지음 | 네모이북 펴냄 | 새 뷰어 전용 도움말
  • 용량 : 318 KB | 2012년 07월 25일 출간
  • 0점 / 0건
    별점주기
  • 전자책 정가
     0원
  • 전자책 판매가
     0원   보너스 0P
페이스북 트위터
상품 평가
책 소개

‘시간과 장소를 떠나서는 아무 것도 존재하지 않는다.’며 문학이야말로 현실을 떠나서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리고 우리나라의 가장 어두웠던 시대인 일제강점기를 살아가며 보고 겪은 비참한 현실을 사실 그대로 순도 높은 어둠으로 작품에 담아냈다.
그의 작품 속에는 가난과 고뇌, 허위와 소외의 정서가 가득하다. 따라서 작품을 읽다 보면 가슴 한 편이 아리는 불편한 느낌을 받을지도 모른다.
작가 소개

저자 : 현진건

호는 빙허. 그의 집안은 당시로서는 보기 드물게 신학문을 익힌 지식인 집안이었다.
문학적으로 현진건에게 큰 영향을 준 사람은 집안 사람인 현희운(필명 현철)이었다.
우리나라 신극 초기에 연극평론가로 활동한 그는 현진건을 신문사에 취직시키고, 처녀작 「희생화」를 『개벽』에 발표하도록 주선하기도 했다. 현진건의 본격적인 문학 활동은 이때부터 시작되었다. 1921년, 「빈처」, 「술 권하는 사회」 등 한국문학사에 길이 남을 명작을 잇달아 발표하면서 작가로서 명성을 얻은 현진건은 『백조』 동인으로 활동하는 한편으로 기자로서도 타고난 재능을 발휘해 술 잘 마시고 기사 제목 잘 뽑기로 인기가 대단했다. 그러나 1936년 이른바 '일장기 말살 사건'으로 투옥되면서 오랜 언론계 생활을 마감하고 이후 창작에만 전념했다.
한국의 단편 문학은 현진건 때문에 풍요로워졌다고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니다.
근대문학 초기 한국 사실주의 단편소설의 기틀을 다진 그는 말년에는 주로 장편소설 창작에 몰두하다가 과음과 일제의 탄압에 따른 울분으로 건강을 해친 나머지 1943년 장결핵으로 43세라는 아까운 나이에 세상을 떠났다.
리뷰 (0)
상품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