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노비가 된 아씨

타오름달

비하인드 베드씬…

계바비

마님 XX가 기가 …

금나루

교수님, 나랑 해…

머랭냥이

사장님, 제발!

현진서

색채

임단젤

현을 타는 남자

류재현

짐승에 빠져

연민정(레…

아빠의 아내가 …

백순대

도깨비 신부 1/2
정은숙(땅별)
피우리 / 11.08.15
안녕, 내 사랑
정유하(파란)
피우리 / 10.08.23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저작권오케이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
  • 그 여자, 그 남자를 만나다 1/2 독자추천
  • 이서윤 지음 | 피우리 펴냄 | 로맨스
  • 용량 : 358 KB | 2012년 03월 02일 출간
  • 9.3점 / 11건
    별점주기
구매 3,500원   전자책정가 3,500원  보너스 35P
7,000원   전자책정가 7,000원  보너스 70P
페이스북 트위터
상품 평가
책 소개
2011년 종이책 출간작입니다,


선우가(家)의 장남, 선우윤의 이야기.

생태학박사이자 환경연구가인 선우윤.
화려한 과거를 뒤로한 채, 강원도 산꼭대기에 위치한 연구소에서 연구에 몰두하던 그의 마음에
예고도 없이 한 여자가 뛰어든다.
세상 무심한 눈빛으로 자신을 바라보는 한 여자의 눈빛에 기어이 마음에 풍랑이 분다.



“돈 뿌리기는 이제 질린 건가? 따귀보다는 난 돈이 좋아.”

윤은 그녀의 온몸이 부들부들 떠는 것을 냉정히 내려다보았다.

“그 밤을 지금도 잊지 못할 지독한 밤으로 만든 건 당신이야. 알아?”
“놓아. 다치기 전에.”

재희의 어조는 살벌했다. 존칭도 생략된 그 말을 듣고도 윤은 피식 웃었을 뿐이다.

“이제 협박은 안 통해. 다시 놓고 싶은 생각이 없다.”

차가운 눈빛으로 윤이 비웃었다. 입가에는 싸늘한 미소가 떠올랐다.

만만치 않은 상대. 살아 펄떡이는 은갈치를 맨손으로 잡은 것처럼, 그녀는 자신의 손안에서 펄떡거렸다. 살아 생생히 요동쳤다.

“인사가 늦었어. 다시 만나 반갑군, 망아지 아가씨.”



“당신이 그렇게 원하면 내 곁에 있어요. 하지만 한 가지 알아둘 것은 내가 다음 달에는 약혼을 할 테고, 바로 결혼할 거라는 사실이에요. 그러니 당신이 내 곁에 있으려면…….”

그녀가 흔들리는 듯 짧게 말을 끊었다. 하지만 이내 툭 말을 뱉었다.

“정부로 둬야 할까?”
“유재희!”

그녀의 말은 거침없고 차가웠다. 윤이 야수처럼 으르렁거리며 일어서 그녀의 팔목을 휘어잡았다. 어둠 속, 허공에서 마주 친 두 개의 눈동자가 불꽃 같이 번쩍였다. 감전이라도 된 듯 그가 잡은 팔목이 저릿해졌다.
연작 소개

연작은 서로 독립적이면서도 관련이 있는 작품들로서 함께 읽으면 스토리 전체를 더욱 즐기실 수 있습니다.

작가 소개

- 이서윤

착실한 직장인에서 일탈을 꿈꾸고파 글을 시작한 소심쟁이.
꿈은 이뤄진다(夢想成眞)라는 믿음을 가진 낭만주의자.
해피엔딩이 좋아 로맨스를 쓰는 해피엔딩 마니아.
작가연합 ‘깨으른 여자들’에서 활동
리뷰 (11)
상품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