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그의 인형

이기옥

[합본]노예가 된…

라닐슨생

너와 사는 오늘 …

우지혜

그녀에게 반하던…

김희진

사부작사부작

민혜

노예가 된 애나

라닐슨생

너와 사는 오늘

우지혜

불순한

교결

세 번째 남자

빵양이

꽃의 요람
이기린
피우리 / 12.05.18
스타(Star)
김다인
피우리 / 11.04.08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무협/판타지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클린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
  • 어게인 독자추천
  • 그레이스김 지음 | 신영미디어 펴냄 | 로맨스
  • 15세 이상 관람가 | 용량 : 329 KB | 2012년 02월 16일 출간
  • 8.4점 / 37건
    별점주기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보너스 35P
페이스북 트위터
상품 평가
책 소개

상대를 길들이지 못하면 정복당할 수밖에 없는 위험한 제안.

소연은 2년이나 과외를 했던 집의 사모님이 내놓은 봉투를 한사코 거절했다. 상상 못할 큰 액수가 들어 있겠지만 부탁을 거절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바로 하나, 그 돈과 맞바꾸는 일이 차마 입에 담을 수 없을 만큼 당황스러운 일이었기 때문이다. 사모님은 여자를 불신하며 차가운 늪 속에 살고 있는 자신의 첫째 아들을 위해 그녀에게 간곡히 부탁하고 있었다. 아무리 그래도 다 큰 처녀에게 알지도 못하는 남자와 ‘함께 살아 달라’라니.
하지만 도리가 아니라고 외치는 머릿속과는 달리 그녀가 처한 현실은 이 유혹을 받아들이라 속삭이는데….

▶잠깐 맛보기

무서웠다. 숨이 끊어지기를 기다리고 있는 하이에나처럼 번뜩이는 눈으로 그녀를 노리고 있는 이 남자가. 서준으로부터 날아올 공격을 막아 내기 위하여 소연은 깊이 숨을 들이마시고 주먹을 불끈 쥐었다.

「사람들은 말이지. 자신의 위치를 쉽사리 잊어. 자신이 복종해야 할 때와 대들어야 할 때를 구분하지 못한단 말이지. 당신처럼 쓸데없이 남의 일에 참견하기 좋아하는 사람 집 안에 둘 생각이 없어. 그러니까 나가」

「아니요. 들어오라고 할 땐 당신 마음대로였겠만 나갈 때는 그렇게 못하겠어요. 내가 스스로 걸어 나가기 전엔 여기서 한 발짝도 못 나가요. 당신처럼 막돼먹은 남자의 성격은 고쳐 놓고 나갈 테니까요」

「하하하! 정말 주제넘군. 내 성격을 고쳐 놓고 간다고? 감히 당신이?」

서준은 침대 옆 테이블에 올려 진 화병을 손으로 들어 소연의 눈앞에서 그것을 놓아 버렸다. 툭 떨어진 화병은 쨍그랑 소리를 내며 박살이 나 버렸고 그 안에 들어 있던 물들이 사방으로 튀었다. 한 마디도 지려 하지 않는 여자의 행동이 정말 마음에 들지 않았다. 무엇으로든 그녀에게 두려움을 심어 줄 필요가 있었다.

「당신이 안 나가겠다면 내가 내보내 주지. 두 손을 들고 보내 달라 사정을 하도록 만들겠어. 내 주특기가 사람 괴롭히기라는 소문은 아직 못 들었나 보군」
리뷰 (37)
상품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