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비밀의 여왕

정휘

신데렐라 스캔들

윤하정

나는 차가웠고 …

세잎단풍

로맨틱 에로틱

이정숙(릴…

[합본]노스페라…

피숙혜

미련

홍경

천둥의 달빛

적랑

그가 이자를 받…

이인복

미친 (외전증보…

시크

프로파일러 1/2
김도경
피우리 / 11.10.24
비터 문 (Bitter Moon..
이리
피우리 / 11.01.17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무협/판타지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클린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
  • Baby, Baby, Baby 독자추천
  • 이혜선 지음 | 피우리 펴냄 | 로맨스(현대물)
  • 15세 이상 관람가 | 용량 : 380 KB | 2011년 11월 18일 출간
  • 8.7점 / 81건
    별점주기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보너스 35P
페이스북 트위터
상품 평가
책 소개
2009년 종이책 출간작입니다.


조폭처럼 보이는 거만한 눈빛을 한 미끈한 얼굴의 변호사.
그리고 실제로도 용호파의 고문변호사인 강하문이었다.

“너 인생 그따위로 사는 거 아니야! 넌 하늘이 무섭지도 않냐? 이 십 원짜리야!”

취한 여자가 달려와 그의 머리를 핸드백으로 후려쳤다.
남자의 뒤에 늘어서 있던 어깨들의 기세는 흉흉했으나 취한 여자는 기세등등했다.
지금 누구한테 삿대질하면서 소리지르는 건지 알기나 할까?


“난 아직 싱글인데, 주세연 씨는?”
“아직 날 감당할 수 있는 남자는 못 만나봤어요.”

난데없이 집 앞으로 찾아와 호구조사하는 사람처럼 따져묻는 남자 때문에 눈살을 찌푸렸다.

“주세연 씨. 당신하고 나, 연애라는 걸 해보면 어떨까 싶은데.”

쿵. 그녀의 심장이 땅바닥으로 추락했다.
태어나 처음으로 낯선 남자의 품에 안겨본 세연의 심장이 주책없게 뛰어댔다.
겁없이 삿대질하며 따져 묻던 여자는 어디로 가고 꿀 먹은 벙어리가 되었다.


나이에 안 어울리게 때 묻지 않고 천진난만(?)한 다람쥐 같은 그녀에게 물린
검은 돈세탁을 하는 뱀 같은 남자의 연애담.
작가 소개

- 이혜선

나뭇잎 떨어지는 것만 봐도 미친듯이 웃다가
나뭇잎 떨어지는 걸 보면 미친 듯이 울어대는
중증 조울증 소유자.
언제나 행복하기만을 바라는 욕심꾸러기.
네이버카페 Kiss And Love와
깨으른여자들에 상주 중.
리뷰 (81)
상품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