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검은 현무

고성후

어쩌다 그날 밤…

다온향

사랑, 위험한 매…

이서윤

적호 : 붉은여우…

윤솔미

디어, 디어, 디…

류향

불완전한 결혼

태은

디어, 디어, 디…

류향

인어 공주를 위…

숨결

당신의 꽃이 되…

민희서

계약남편
설규연
피우리 / 11.09.02
그 길의 끝에서
정경하
피우리 / 11.05.30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무협/판타지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저작권오케이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
  • 안토니오의 여자 독자추천
  • 린 그레이엄(번역:박미영) 지음 | 신영미디어 펴냄 | 로맨스
  • 15세 이상 관람가 | 용량 : 228 KB | 2011년 01월 27일 출간
  • 8.3점 / 13건
    별점주기
  • 전자책 정가
     2,500원
  • 전자책 판매가
     2,500원   보너스 25P
페이스북 트위터
상품 평가
책 소개

일시적인 휴전

조카를 만나기 위해 영국을 찾은 스페인 귀족 안토니오는 조카의 이모인 소피를 헤픈 여자 취급하며 경멸한다.
하지만 차츰 소피의 매력에 이끌린 안토니오는 편의상이라 말하며 결혼을 제의하는데….

▶ 책 속에서

「당신과 말다툼을 하고 싶진 않소」

「나도 그래요. 하지만 그건 아무래도 좀 힘들지 않을까요? 우린 서로 너무 다르니까요」

「그래도 아이의 미래가 걸려 있으니까, 참아야겠지?」 안토니오는 자신감 넘치는 미소를 지어 보였다. 「어쨌거나 최근 몇 달간 꽤나 고생이 심했겠군」

「고생이라뇨. 난 리디아를 사랑해요. 그러니 그 애를 돌보는 것쯤은 일도 아니라구요」 소피는 딱딱하게 말했다.

안토니오는 그런 그녀를 삐딱하게 뜯어보았다. 「솔직히 내 개입이 도움이 되면 됐지, 해가 되진 않을 거라는 건 당신도 알 거요」 그는 매끄럽게 말을 이었다. 「최선의 방법은 이제라도 아이를 스페인으로 데려가 적절한 보살핌을 받게 해주는 거요」

소피의 얼굴에서 천천히 혈색이 빠져나갔다. 「내게서 리디아를 빼앗아갈 수는 없어요. 스페인으로 데려간다니, 말도 안 된다구요!」
리뷰 (13)
상품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