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독소조항(A Toxi…

피오렌티

겹칠

교묘히

그저 사랑 하나…

차크

절벽에 뜬 달

현민예

합방, 어린 신부…

비다

나쁜X

이사과

스테이, 마이 디…

진소예

레드 라이트

문희

상사와의 원나잇…

Yulia

[BL]로열 소사이어티 ..
잉블티
찰떡벨 / 19.07.25
야생화 1/2
장소영(러브송)
피우리 / 10.11.15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무협/판타지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저작권오케이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
  • 내일은 꽃다발 1/2 운영자추천 독자추천
  • 이지환(자작나무) 지음 | 웰콘텐츠 펴냄 | 로맨스
  • 15세 이상 관람가 | 용량 : 663 KB | 2010년 05월 17일 출간
  • 9.7점 / 339건
    별점주기
구매 4,500원   전자책정가 4,500원  보너스 45P
9,000원   전자책정가 9,000원  보너스 90P
페이스북 트위터
상품 평가
책 소개
2009년 종이책 출간작으로, [날개달린 색동공룡은] 과 연작입니다.


세상에 태어나 인간이 처음 하는 일들은 많고도 많다.
지금껏 알지 못했던 것을 경험하고 맛보는 것은
아무리 오랜 세월이 흘러도 문신처럼 새겨져 잊히지 않는다.

그러한 첫 경험의 순간에 함께 한 사람도 마찬가지이다.
일생을 살면서 만난 사람들을 다 잊는다 해도
무릇 첫 순간을 함께한 사람만큼은 강렬한 흔적이 되어서,
평생 잊지 못하는 것도 그 때문이 아닐까?

나란히 앉아 떨어지는 꽃비를 맞은 것만으로도 충분했다.
떨어지는 꽃잎을 바라보며
생의 아름다운 종말에 대해서 이야기한 것만으로도 가능하다.
들어오라 허락한 적 없고, 들어가겠노라고 청한 적도 없는데,
어느새 석진경은 장현국의 세상에 성큼 들어와 있었다.

둘이 의도하여 그린 원(圓)은 아니라 해도,
나란히 앉아 조용히 세상의 바깥에 서서 적요한 봄날의 한 순간을,
투명한 햇살을 같이 공감했다는 이유만으로도,
여린 살 속에 박힌 작은 문신처럼, 아름다운 순간을 같이 했다는 이유만으로도
연애 비슷한 것이 시작되기도 한다.


상큼발랄 구미호 공주님, 스물셋, 석진경.
두려움과 공포를 숨긴 얼음칼날, 서른다섯, 장현국.

그들의 사랑은 이렇게 시작되었습니다…….
연작 소개

연작은 서로 독립적이면서도 관련이 있는 작품들로서 함께 읽으면 스토리 전체를 더욱 즐기실 수 있습니다.

작가 소개

- 이지환

읽고 쓰기의 즐거움에 미친 사람
1등이 되고싶은 2등의 마음
재능의 부족은 노력으로 채울 수 있다는 신념으로 쓰기 작업의 제 2막을 시작함.

폭설의 계절에 [폭염]을 출간하였고 [돌꽃가락지]와 [달려라, 오기사!]를 더듬더듬 쓰고 있는 중.
리뷰 (333)
상품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