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금단의 꽃 (외전…

마뇽

내가 널 사랑할 …

류향

특별한 의뢰인

오수진

씨도둑

마뇽

유해한 뱀

마뇽

트라이앵글

김봉평

절대찬미

심약섬

낙혼

정유석

홈, 비터 홈

심윤서

프로파일러 1/2
김도경
피우리 / 11.10.24
흑루 1/2
진해림(류엘)
피우리 / 11.09.09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무협/판타지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저작권오케이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
  • 어쩔 수 없는 인연(♣ 명작가 컬렉션) 독자추천
  • 린 그레이엄(번역:이현주) 지음 | 신영미디어 펴냄 | 로맨스
  • 용량 : 218 KB | 2007년 07월 09일 출간
  • 8.7점 / 36건
    별점주기
  • 전자책 정가
     2,500원
  • 전자책 판매가
     2,500원   보너스 25P
페이스북 트위터
상품 평가
책 소개
※ 책 소개

강요된 연인

남동생이 사고를 저지른 곳이 비토의 집이라는 것을 알았을 때 애슐리는 절망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그녀를 배신하고 다른 여자를 품에 안았던 그에게 애슐리는 동생의 용서를 빌어야 했다.
그런데 그런 그녀에게 그는 오히려 더욱 잔혹한 요구를 하는 것이 아닌가!


※ 책 속에서

「당신은 미쳤어요!」

「당신이 나를 미치게 만들었소」비토가 아주 부드럽게 대꾸했다. 하지만 마치 한여름 태풍이 몰려오듯, 어두운 광채를 드리운 눈빛만은 매서웠다.「당신에게 환상적인 밤을 선사하는 그 녀석은 진실로 영원한 관계를 바라고 있는 게 아니오」

애슐리는 자포자기한 기분으로, 그가 다시는 그와 같은 말을 하지 못하도록 커피잔을 움켜쥐고 그를 향해 힘껏 던졌다.「어떻게 감히 나에게 그런 말을 할 수 있는 거죠?」그녀는 분을 참지 못하고 말했다.

컵이 벽난로 모서리에 맞아 부서지면서 깨진 파편들이 비토의 재킷 위로 흩어졌다.

「내가 당신을 거칠게 다루길 바라는 거요?」
리뷰 (36)
상품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