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집착광 연하남편…

은차현

더러운 각인

블랙라엘

유독성 인간

유독

은밀한 옆집 친…

라도

객녀(客女)

이윤진

불순한 개입

규이

불건전한 아내 …

공서화

이러려고 재택근…

망루

공주, 미사

월하백향

딥(DEEP)
정은숙(땅별)
피우리 / 11.08.01
검은 멍울
박미연
피우리 / 10.09.06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저작권오케이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 밤의 주인님
  • 마뇽 지음 | LINE 펴냄 | 로맨스 | 새 뷰어 전용 도움말
  • 용량 : 579 KB | 2022년 01월 18일 출간
  • 8점 / 3건
    별점주기
  • 전자책 정가
     1,300원
  • 전자책 판매가
     1,300원   보너스 13P
페이스북 트위터
상품 평가
책 소개

예친왕의 금지옥엽 홍서혜에게는 몽유병이 있다.
아무리 묶어 놓고 방문에 대 못질을 해 놔도 그녀는 밤이 되면 홀연히 사라졌다가 삼경(三更)이 지나면 사내에게 범해진 여인의 꼴로 집으로 돌아온다.
아무것도 기억하지 못하는 그녀가 유일하게 기억하는 것은 ‘뱀’이었다.
그녀는 밤마다 뱀의 저주에 걸리기라도 한 것처럼 사라져 밤새 뱀과 교미하고 돌아온다.
원인도 해결 방법도 없어 예친왕이 고민하고 있을 때 그의 앞에 나타난 것은 태자 융이었다.
몇 번이나 서혜에게 청혼을 해 왔지만 예친왕도 거절하고 서혜도 그와 혼인하느니 차라리 죽겠다고 극구 거절했던 상대인 태자 융이 나타나 거절하지 못할 제안을 했다.
“내가 그 뱀을 사냥해서 죽일 것이니 서혜를 나에게 주십시오, 숙부님.”
딸을 구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예친왕은 잔인하기로 소문이 난 조카에게 딸을 주겠다고 허락할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지금부터 뱀 사냥을 나갈 참이다.”
끔찍하게 싫어하는 사촌 오라비의 말에 서혜는 절망했다.
“뱀은 요물이라더니, 요물 중에서 아주 대단한 놈이 너를 홀린 모양이로구나. 그러니 더더욱 가만 내버려 둘 수 없지. 내 소중한 사촌을 홀리고 미물 주제에 감히 인간을 범하다니. 그 사지를 열 조각으로 토막 내어 버릴 것이다.”
태자 융은 작정한 듯 사납게 말했다.
“제발 그러지 마시어요!”
“왜? 그 뱀놈에게 정이라도 든 것이냐?”
순식간에 융이 서혜의 위로 올라탔다. 융의 무게에 짓눌린 서혜가 숨을 헐떡였다.
“말해 보아라. 그 뱀놈에게 정이라도 준 것이냐? 하긴, 뱀의 좆 맛이 대단했던 모양이지?”
치가 떨리게 싫어하던 사촌, 태자 융에게 그녀가 몸을 허락한 것은 오로지 뱀을 살리기 위함이었다.


* 본 작품에는 뱀과의 관계가 묘사된 부분이 있사오니 구매에 참고 부탁드립니다.
리뷰 (3)
상품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