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갇힌 뱀

마뇽

치한 친구

진리타

위험한 본부장

홍영

도련님과 나

마뇽

자작 영애의 속…

마뇽

속궁합개론

바람바라기

오픈 시크릿

복희씨

달아오른 길고양…

야한나비

도마 위 오빠 친…

그일도

해후 1/2
이서윤
피우리 / 11.09.09
레드오션 1/2
장소영(러브송)
피우리 / 11.05.04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저작권오케이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
  • 결혼학개론 (부제:행복한 결혼생활로 안내하는 과학적인 가이드)
  • 벨린다 루스콤 번역:박선영 지음 | 비잉 펴냄 | 새 뷰어 전용 도움말
  • 용량 : 14,376 KB | 2021년 02월 03일 출간
  • 0점 / 0건
    별점주기
  • 전자책 정가
     11,700원
  • 전자책 판매가
     11,700원   보너스 117P
페이스북 트위터
상품 평가
책 소개

〈타임〉 매거진 커버스토리를 장식한 놀라운 이야기!
2020년 인터내셔널 북 어워드 ‘관계’ 부문 수상

결혼은 미친 짓일까? 전혀 그렇지 않다!
행복한 결혼생활로 안내하는 과학적인 가이드

〈타임〉 매거진의 커버 스토리를 장식했던 ‘부부로 살아남는 법(그리고 왜 그래야 하는가?)’의 벨린다 루스콤이 쓴 행복한 결혼생활로 안내하는 매력적인 도서가 한국에 출간됐다. 이제는 1인 가구로 혼자 살거나 오랫동안 부부로 산 끝에 이혼하거나 하는 경우가 이상하지 않은 시대가 되었다. 저자는 현대인의 이혼에 관해 이렇게 표현한다. “현대인의 이혼은 최첨단 동물병원에서 이뤄지는 안락사와 비슷하다.” 두 사람이 마주 앉아 삶의 질을 생각하며 오랜 고민 끝에 서로에게 가장 좋은 선택을 택하는데, 그게 바로 헤어짐이라고 결론을 내리는 것이 오랫동안 키워온 반려견이 괴로워할 때 안락사를 고려하는 것과 비슷하다는 말이다.

현대인의 관점에서 결혼은 ‘케케묵은 관습’이며 ‘모든 사람이 언젠가 할 일’이 아닌, ‘해도 좋고 안 해도 그만’인 일로 여겨지고 있다. 복잡하고 힘겨운 결혼. 그런데 정말 결혼은 고통만 주는 일이라 할 수 있을까? 서로 다른 환경에서 나고 자란 커플과 배우자가 행복하게 오래 살 방법은 없을까? 저자는 관계에 있어 친밀감, 싸움, 가족, 돈, 농담, 배려 등의 요소가 꼭 필요함을 말한다. 다른 환경에서 자란 두 사람이 하나로 합쳐지는 일에 얼마나 많은 충돌이 일어나겠는가. 《결혼학개론》은 결혼생활에서의 갈등과 위기를 피하기 위한 방법을 위트 넘치는 글솜씨로 풀어내고 있다.

또한 ‘결혼은 OO이다’, ‘결혼해 살아보니 OO하더라’와 같은 편향과 잘못된 믿음을 사회과학적 데이터와 팩트를 통해 걷어내고, 부부로 살면서 서로에게 합리적인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실용적인 원칙과 근거를 제시하고 있다. 이를 통해 결혼생활에 위기가 될 수 있는 문제에서 벗어나 행복한 결혼생활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 책은 결혼에 관심이 있는 사람, 결혼을 준비하는 예비부부, 현직 부부 모두에게 매우 유용한 가이드가 되어줄 것이다. 곁에 있는 사람을 소중하게 생각하는 법을 과학과 데이터라는 근거를 통해 일깨워주며 행복한 관계를 유지하며 건강한 삶을 살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다.
작가 소개

- 저자: 벨린다 루스콤(Belinda Luscombe)

벨린다 루스콤은 타임지 에디터이자 평론가로 다양한 수상 경력을 보유하고 있다. 대인 관계, 결혼, 문화, 육아, 21세기 여성의 역할 등을 주제로 타임지에 20년간 칼럼을 써왔다. 그녀는 시드니 대학교에서 영문학과 교육학을 전공했으며, 시드니의 <데일리 탤레그래프>에서 저널리스트 활동을 시작했다. 그 외에도 〈보그〉, 〈뉴욕 타임스〉,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 〈포춘〉, 〈아레나〉 등 다수의 잡지와 일간지에 글을 써왔으며, 결혼생활에 관한 기사로 현대 가족협의회 미디어상(Council on Contemporary Families Media Award)을 수상했다. 그녀와 그녀의 남편은 서로 맞지 않는 부분이 정말 많다고 생각하지만, 아이들의 놀림을 종종 받으며 30년째 맞춰가는 방법을 터득하고 있다.


- 번역 : 박선영

경성대학교 영문과를 졸업하고 부산대학교 교육대학원에서 영어교육학 석사를 취득했다. 영국에서 1년간 사회봉사 활동을 하고 필립모리스 코리아 외 외국기업에서 7년간 근무했다. 영어 강사와 기술 번역가로 활동했으며 글밥 아카데미를 수료한 뒤 현재는 바른번역에 소속되어 활동 중이다. 역서로는 《니체의 삶》, 《혼자 살아도 괜찮아》, 《오래도록 젊음을 유지하고 건강하게 죽는 법》, 《깃털 도둑》, 《다윈의 실험실》, 《처음 만나는 그리스 로마 신화》 등이 있다.
리뷰 (0)
상품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