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수상한 밤에

정경하

9년 만의 사과

이지윤

야설담

마뇽

정실

박죠죠

눈 떠보니 팀장…

봄나

짝사랑 엔딩

서혜은

사랑, 스미다 (…

한승주

브레이크 타임

문희

너티콜

월간 포포…

연의 보스 (돈이 필요..
현미정
피우리 / 12.05.14
와일드 캣 1/2
장소영(러브송)
피우리 / 11.09.26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무협/판타지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저작권오케이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 홈, 비터 홈 1/2
  • 심윤서 지음 | 도서출판 가하 펴냄 | 로맨스
  • 용량 : 276 KB | 2020년 03월 19일 출간
  • 10점 / 8건
    별점주기
구매 3,200원   전자책정가 3,200원  보너스 32P
6,400원   전자책정가 6,400원  보너스 64P
페이스북 트위터
상품 평가
책 소개

“나랑 잘래?
너의 처음이 나였으면 좋겠어.”

열아홉 살의 마지막 밤,
H읍의 발칙한 소녀 지강희가 물었다.

“내 처음은…… 너야.
그게 언제든.
그러니까 기다린다고, 내가.”

H읍의 순정한 소년 천연수.
십 대의 끝에서 대답했다.

서울이 아닌 곳에서 남은 삶을 저당 잡힐 수 없다.
더디 자라는 아이의 키를 재듯 하루하루 날짜를 지우다
스무 살의 첫날, 강희는 H읍을 탈출했다.
몸속의 수분이 H읍의 지하수가 아니라 염소 가득한 ‘아리수’이길 갈망하면서.
H읍을 떠나온 지 12년.
미세먼지와 매연에 찌든 차도녀는 문득문득 H읍의 머슴애가 그립다.

열아홉 살의 마지막 날로 연수의 세상은 둘로 나뉘어졌다.
강희가 있는 세상과 없는 세상.
저 푸른 초원 위에 그림 같은 집을 짓고 사랑하는 우리 ‘강희’와 한평생 살고 싶었다.
버스터미널에서 빈 깡통을 쥐여주고 강희가 서울로 떠나버린 지 12년.
송아지를 치료하다가도, 구제역 백신을 놓다가도 문득문득 강희가 보고 싶다.
작가 소개

- 심윤서

프란체스카.
염소자리.
토성의 영향을 받는 사람.
아마추어 정원사.
반려견 ‘쎄비’와 ‘설이’와 함께 어설픈 시골살이 중.


출간작
로스트
메리크리스마스
당신은 가벼운 남자
사랑 그 이름만으로
우애수
허니비 모놀로그
난다의 일기
러브 고 라운드
낯설지만 익숙한
숨은 봄
리뷰 (6)
상품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