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공물

마뇽

질투로 타는 밤 …

메리J

앙큼한 짓

이윤정(탠…

폭낭에 걸린 보…

진선경

우아하거나, 혹…

진소예

묶인 남자

마뇽

악녀의 오빠로 …

이터늘

우아한 관계 (외…

유카

야차

마뇽

그의 정원 1/2
설규연
피우리 / 12.03.16
전부 사랑이야
이상원
피우리 / 10.12.20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무협/판타지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저작권오케이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
  • 눈물이 반짝반짝 운영자추천
  • 파난 지음 | 피우리 펴냄 | 로맨스(현대물)
  • 15세 이상 관람가 | 용량 : 217 KB | 2018년 12월 05일 출간
  • 10점 / 7건
    별점주기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보너스 35P
페이스북 트위터
상품 평가
책 소개

갑작스럽게 신내림을 받게 된 엄마.

졸지에 무당의 딸이 된 은채는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하는 비밀이 있다.

보여선 안 될 존재와 말하지 못하는 존재들이
그녀의 꿈속에 나타나 함께 대화를 나눈다는 것.

그러한 '특별함'으로 다른 이들과 어울리지 못하는 은채에게
버섯농장 쌍둥이 남매 예서와 예경은 유일한 친구였다.

결코 변하지 않을 줄 알았던…….

하지만 서울에서 전학 온 현우의 존재로 인해
모든 것이 운명의 소용돌이에 휩쓸리기 시작하고……


- 똑딱 똑딱 똑딱. 그 짧았던 순간, 그 애는 우산도 없이 번개라도 맞았던 걸까. 그때를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 나는 한순간에 알아차렸다. 그 애는 나와 같은 부류라는 걸.

- 열아홉이 되려던 우리들의 머리 위로 폭설이 내리던 날, 블랙이 죽고 현우가 그 앞에 무릎을 꿇던 날, 나는 잠시 정신을 잃었다가 깨어났다. 내가 정신을 차리고 집에 돌아왔을 때 엄마는 잠옷 바람으로 신방 앞에 서 있었다.


“은채, 너는 들꽃이야. 깊은 산 속에서 꽃을 피우고 마는 들꽃. 누가 들여다봐 주지 않아도 너는 할 일이 있어. 네 꽃을 피우는 일, 그 일을 해야 해.”

‘이제껏 이런 기분을 느껴 본 적이 없어. 풍선처럼 가볍던 마음에 무언가 들어차고 있어. 메말라 있던 연못에 비가 내린 것처럼 내 마음은 점점 촉촉해지고 무거워지고 깊어지고 있어. 농도 짙은 무언가가 황금물고기처럼 흘러 다녀. 마침내는 수면을 박차고 튀어오를 것 같아.’



<목차>

1부. 끝내고 싶은 이야기
2부. 특별한 아이
3부. 한동안 빗소리만 요란하게 들렸다
4부. 소문의 소문
5부. 네 심장 소리를 먼저 들어 봐
6부. 매두리 저수지
7부. 유독 이곳에만 내리는 눈
8부. 안녕, 산례 그리고 엄마
9부. 지독한 독감
10부. 꽃을 피우는 일
11부. 이제야 너와 함께하는 나의 이야기
작가 소개

- 파난(한결)

출간작
<블루 먼데이 알코올>
<우리들의 매미 같은 여름>
리뷰 (4)
상품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