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스폰, 거부할 수…

김소한

너란 놈 증후군

문희

야혼(野婚), 잔…

신윤희(에…

상사의 맛

마호가니

피의 꽃, 그 마…

이수진

열애

조앤

발칙한 탐욕

성은(S.S)

그런 짓

주다원

나봄

김한나

스타(Star)
김다인
피우리 / 11.04.08
스프링 레이디
쇼콜라
피우리 / 10.09.10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무협/판타지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저작권오케이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
  • 과거의 남자 2/2 독자추천
  • 류재현 지음 | 루시노블 펴냄 | 로맨스
  • 용량 : 432 KB | 2018년 07월 17일 출간
  • 9.5점 / 13건
    별점주기
구매 4,000원   전자책정가 4,000원  보너스 40P
8,000원   전자책정가 8,000원  보너스 80P
페이스북 트위터
상품 평가
책 소개

믿어 달라는 여인의 말에 남자는 귀를 닫았다.

“다음 생엔 부디 만나지 말아요.”

여인이 스스로 세상을 등진 후
그에게 남은 것은 절망뿐이었다.

“그대 없이 살 자신은 없어.”

그리고 시간은 세월을 따라 흘렀다.
.
.
.

처음 마주친 여인이 운명의 상대라 하였다.
이헌은 노인의 말을 믿지 않았으나
시안을 마주한 순간 눈을 뗄 수 없었다.

“진시안, 넌 여기서 나갈 수 없다.”
“그게 무슨 말…….”
“처음부터 이렇게 빠져들까 봐 그리 경계한 것이었는데…….”

그렇게 운명은 다시 돌고 돌아

“이미 늦은 것 같군.”

두 사람 곁에 도달해 있었다.

▶ 잠깐 맛보기

“제게 왜 이러시는지 모르겠습니다.”
“널 처음 봤을 때 이상한 기분이 들었다. 마치 오래 전에 만났던 적이 있는 것 같은 낯설지 않은 묘한 느낌. 그러면서도 널 볼 때마다 답답하고 꺼려졌다. 그래서 본능적으로 널 밀어내려 했다.”

그를 처음 봤을 때 느꼈던 제 감정과 그가 똑같은 느낌을 받았다는 것이 기이해 시안은 속으로 놀랐다.

“그저 네가 내 눈앞에 있는 것이 싫었다. 아니 내 눈이 너를 좇는 것이 싫었다. 네가 다치는 것도 싫고, 또.”
“…….”
“네가 다른 사내와 함께 있는 것도 싫다.”
“무사가 아닌 이름으로는 이곳에 남고 싶지 않습니다.”

확고한 시안의 거부에 이헌의 미간이 좁혀졌다.
시안은 떨리는 마음을 억지로 누르며 그를 똑바로 쳐다봤다. 차가운 표정과 달리 마음은 몹시 혼란스러웠다.

“더는 흔들지 말아 주십시오.”
“흔들리긴 한 건가.”
리뷰 (12)
상품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