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천둥의 달빛

적랑

감정의 무게

정시율

찬란

홍경

비서의 정원

오수진

[ML]크림 범벅으…

묘묘희

너무하네

시크

위험한 동창생 (…

제르제르

신의 성실의 원…

송여희

다시 또, 황후

사슴묘묘

그 길의 끝에서
정경하
피우리 / 11.05.30
함정
이리
피우리 / 11.02.14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무협/판타지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클린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 [GL]침잠과 부유 사이
  • Aktiv 지음 | 하프문 펴냄 | 로맨스 | 새 뷰어 전용 도움말
  • 15세 이상 관람가 | 용량 : 1,555 KB | 2018년 04월 13일 출간
  • 0점 / 0건
    별점주기
  • 전자책 정가
     4,500원
  • 전자책 판매가
     4,500원   보너스 45P
페이스북 트위터
상품 평가
책 소개

“선생님, 저 이제야 서른 조금 넘었는데…… 저한테 손 놓고 죽을 날만 기다리라는 건 너무 잔인하시잖아요.”
그동안 회사 일에 치여 살았던 박현은 13년 간 함께하던 연인인 차정윤이 건강이 염려된다며 같이 간 병원에서 좋지 못한 얘기를 듣는다. 병에 대한 확신을 얻기 위해 가게 된 대학 병원에서 시한부 판정을 받게 되자, 현은 사랑하는 연인과 친구의 곁을 떠날 준비를 하기 시작한다.

그리고 벚꽃이 흩날리던 사월의 밤.
“우리, 헤어지자.”
현은 정윤에게 이별을 통보한다. 그리고 함께 지내던 집을 나오며 홀로 죽을 준비를 하러 사라진다.

‘빛바랜 추억들이 우리의 마지막이 되어 버리면, 내가 떠나고 혼자 남을 너는 어떡해.’
현은 좋은 추억만 남긴 채로 끝내고 싶었기에 정윤을 놓았다.
‘지금은 네 모습을 볼 수 있기만을 간절히 바랄 뿐이었다.’
하지만 정윤은 현의 모든 것이 소중하고 아끼기에 현을 놓지 않았다.

결국 정윤은 병원에 홀로 죽어 가고 있었던 현을 찾아내고 그녀를 위해 헌신을 한다. 그런 그녀를 몇 번이고 밀어내는 현이지만 결국 현 역시 정윤을 너무 아끼고 사랑했기에 끝끝내 그녀를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

그렇게 죽음은 점점 현에게 가까워지고, 두 사람은 다가오는 이별의 순간을 직감하게 되며 하나하나 추억을 쌓아 간다.

#불치병/장애 #애잔물 #잔잔물 #오래된 연인 #친구 > 연인
리뷰 (0)
상품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