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오만한 포식자

서이얀

깊은, 그리고 짙…

이서윤

악마 같은 녀석

최윤혜

디어, 디어, 디…

류향

[ML]야만에 취하…

심약섬

계약 애인

고성후

블랙아웃

유재희

사랑을 나누다

이종신(쉴…

오션 파라다이스

은호

프로파일러 1/2
김도경
피우리 / 11.10.24
밀월, 월중정인
김채하
피우리 / 11.07.25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무협/판타지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저작권오케이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
  • SALTY SALTY SALTY (솔티 솔티 솔티) 독자추천
  • 하얀어둠 지음 | 스칼렛 펴냄 | 로맨스 | 새 뷰어 전용 도움말
  • 15세 이상 관람가 | 용량 : 3,143 KB | 2017년 10월 12일 출간
  • 9.6점 / 95건
    별점주기
  • 전자책 정가
     4,000원
  • 전자책 판매가
     4,000원   보너스 40P
페이스북 트위터
상품 평가
책 소개

정지안(29세)
살인 미수죄로 6년의 수감 생활을 마치고 나왔을 땐, 어느덧 스물아홉이었다.
학력은 대학교 중퇴, 경력은 과외와 술집 아르바이트 경험이 전부.
가진 것이라곤 얇은 옷가지 몇 벌과 빛바랜 크로스백 하나뿐이었다.
“어떻게 해야 하지.”
누구든 만날 수 있는데, 만날 사람이 없었다.
어디든 갈 수 있는데, 어디에도 갈 곳이 없었다.
철창 밖을 나와 얻은 자유는 시리고 차갑기만 했다.


우종열(33세)
불쑥 손을 뻗었지만 우습게도 손이 떨렸다.
도둑놈처럼 매번 얼굴을 훔쳐보던 그때의 자신으로 돌아간 것처럼.
몇 번의 망설임 끝에 살짝 굽어진 검지가 뺨에 닿았다.
열여덟의 자신이 그렇게 알고 싶어 했던 뺨의 감촉은,
생각만큼 특별하지도 나쁘지도 않았다.
“못난 기지배.”
대체 이까짓 게 뭐라고, 퉁명스럽게 중얼거렸다.
여전히 조심스럽게, 보슬보슬 따듯한 느낌이 나는 뺨을 덧그리면서.
리뷰 (89)
상품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