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비서를 탐하다

티켓

비하인드 베드씬

계바비

그녀는 복종한다

한승희

과거의 남자

류재현

사랑하고 싶은 …

유송주

구렁이 - 외전

우유양

건드리면 뭅니다…

공은주

새벽 2시의 악마

이성연

서번트

마뇽

슬픔아, 제발!
명우
피우리 / 11.11.30
해후 1/2
이서윤
피우리 / 11.09.09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무협/판타지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클린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
  • 물결치다
  • 채윤경 지음 | ㈜조은세상 펴냄 | 로맨스 | 새 뷰어 전용 도움말
  • 15세 이상 관람가 | 용량 : 1,038 KB | 2017년 10월 12일 출간
  • 0점 / 0건
    별점주기
  • 전자책 정가
     2,700원
  • 전자책 판매가
     2,700원   보너스 27P
페이스북 트위터
상품 평가
책 소개

“머리가 터질 것 같고, 심장이 찢어질 것처럼 아파요. 약을 먹었는데도 소용이 없어요. 당장이라도 쓰러질 것 같은데, 보지 않으면 정말 더 아플 것 같아서 왔는데……. 이제는 어디 가지 말아요. 이번에도 사라지면 그때는……그때는…….”

“아픈데 여길 왜 와요?”
“여경 씨가 보고 싶으니까.”
“나를 왜 보고 싶어 해요. 나를 왜. 내가 뭐라고.”
미세하게 떨리는 그녀의 손가락이 바짝 마른 그의 입술을 더듬더듬 쓸었다.
“바보같이 이게 뭐예요.”
준혁은 끙, 소리를 내며 기댔던 등을 떼고 그녀의 어깨를 제 품으로 끌어당겼다. 여경은 펄펄 끓는 그의 열기에 몸이 데일 것처럼 아팠다.
“여경 씨, 이번에는, 아무 데도 가지 말아요. 아무 데도…….”
그를 끌어안는 여경의 목에서 참다못한 울음이 고통스럽게 밖으로 흘러나왔다.
리뷰 (0)
상품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