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드세요 외전

러브니

그 겨울의 폭야

이서윤

성실한 선배 (외…

이림

더 없이 달콤한

리밀

위험한 상사

고여운

그대에게 키스를

윤하정

호위무사의 남자…

류재현

정복자

선율

지금, 사랑할 시…

배정숙

프로파일러 1/2
김도경
피우리 / 11.10.24
검은 멍울
박미연
피우리 / 10.09.06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무협/판타지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클린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
  • [합본]모든 것이 아름다울 뿐 운영자추천 독자추천
  • 탐하다 지음 | 피우리 펴냄 | 로맨스(판타지/SF물) | 새 뷰어 전용 도움말
  • 15세 이상 관람가 | 용량 : 1,494 KB | 2017년 08월 16일 출간
  • 9.8점 / 18건
    별점주기
  • 전자책 정가
     15,000원
  • 전자책 판매가
     15,000원   보너스 150P
페이스북 트위터
상품 평가
책 소개

반짝이는 눈동자의 빈민촌 소녀.
폐위되어 왕궁에서 쫓겨난 소년 왕.
어린 소년과 소녀의 운명과도 같은 만남.


“난 왕이야. 이 나라의 왕.”

아니. 소년은 왕이 아니었다. 소년의 왕국에서 소년은 혼자였다.
소년의 고집스러운 얼굴은 추위와 어둠, 배고픔과 뒤섞여서 미묘하게 서글펐다.

“내가 네 백성이 되어줄게.”

소녀는 고개를 들고 방긋 웃었다.

소녀의 미소에, 소년은 다시 왕이 되었다.
백성이 딱 하나뿐인 왕.
이 작은 왕국에서, 소년과 소녀는 오직 그들 둘뿐이었다.


***


하데스는 바닷바람에 날리는 페르세포네의 긴 머리칼을 귀 뒤로 넘겨주었다. 그의 손길이 기분 좋은지 페르세포네가 눈을 빛내며 미소 지었다. 그녀의 그런 친밀한 웃음, 기쁜 미소는 늘 감정의 심지에 행복한 온기를 주었다.

“말했었나?”

하데스는 속삭이듯 고백했다.

“과거에도, 현재에도, 그리고 미래에도. 네가 내 유일한 사랑이라는 걸.”
작가 소개

- 탐하다

인연에 고개 숙여 감사드립니다.
리뷰 (7)
상품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