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심장이 깨지다

김아린

탐 (貪)

시크

이리와

아이수

사냥, 밤, 그 놈

마뇽

[ML]넘치도록 가…

홍월

작은 복수

최효희

난 발칙했다

빛날다

그대의 순결한 1…

목영木榮

헤어졌다, 만났…

권다경

[BL]4인 1실
장이월
이클립스 / 19.08.26
불임
이진현
피우리 / 11.03.07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무협/판타지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저작권오케이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
  • 기담 사미인(소책자 포함) 독자추천
  • 문은숙 지음 | ㈜조은세상 펴냄 | 로맨스 | 새 뷰어 전용 도움말
  • 용량 : 3,022 KB | 2017년 02월 02일 출간
  • 9.8점 / 11건
    별점주기
  • 전자책 정가
     5,000원
  • 전자책 판매가
     5,000원   보너스 50P
페이스북 트위터
상품 평가
책 소개

“못 보던 얼굴이다. 누구야?”
눈이 마주치자 선명하게 보였다. 새까만 홍채 속에 은빛의 파편들이 무수히 박힌 듯한 이질적인 기운.
분명하다.
‘이것’은 사람이 아니다.
그리고 ‘이것’은 나보다 강하다. 개미보다 강한 것이 코끼리인 것처럼 그렇게 강하다.

……일의 발단은 두더지였다.
내 좋은 잠자리에 무모하게 침입한 것으로 부족해, 무척 아끼는 삼나무 뿌리를 갉아대는 통에 계속 잘 수가 없었다.
깨어서 그 녀석들을 혼내주고, 허기진 배도 채운 뒤 다시 잠을 청하려다가 문득 아, 그렇지 하고 생각했다.
‘다가오는 춘분에 나는 사백 살이 된다.’
생일을 기념하는 일은 그만둔 지 오래지만, 그 순간 무주에 돌아가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돌아왔다.
예전처럼 따스한 무주의 안개는 날 환영해주는 것 같았지만, 학교에 다니게 된 첫날 나는 교실에서 ‘그’를 보았다.

명(冥).
그것이 그의 이름.
그는 이름 그대로 환한 빛 속에 서 있는 암흑이었다.
리뷰 (11)
상품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