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iuri.com
나만을 위한 추천
친구의 딸

프레스노

사군자

최겸아

문제적 로맨스

조앤

베일 공녀의 비…

솔캬

너를 흔들다 (외…

미캉

춘설

별보라

저열한 질투

이서윤

절대역

교결

마님

정은숙

프로파일러 1/2
김도경
피우리 / 11.10.24
죽어도 좋아
쇼콜라
피우리 / 10.12.22

No.1 전자책 피우리

  • 내서재
  • 보관함
북머니 충전
정액제서비스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다음-피우리블로그
  • 네이버-피우리블로그
  • 저작권오케이사이트
  • 디지털콘텐츠표시우수사이트
>
  • 우리가 기억하는 사랑 1/2 운영자추천 독자추천
  • 여름궁전 지음 | 피우리 펴냄 | 로맨스(현대물)
  • 용량 : 183 KB | 2016년 01월 27일 출간
  • 9.3점 / 11건
    별점주기
구매 1,800원 10%  전자책정가 2,000원  보너스 18P
3,600원 10%  전자책정가 4,000원  보너스 36P
페이스북 트위터
상품 평가
책 소개

사랑을 할 땐 분명 전부를 나눴던 것 같은데,
이제와 우리가 기억하는 사랑은 서로 다를 수도 있다.
나만 아팠던 것 같아 억울하던 사랑을 함께 돌아본다.
내가 눈물 흘렸던 자리마다 그 사람의 눈물도 따라 오고 있었다.

서규빈 - 실업계 고교 영어 선생님. 친구의 성화에 밀려 소개팅을 한 날 옛 남자와 마주쳤다. 아직도 잊을 수 없는 사람을.

건우와 헤어졌을 때 다시 운명 같은 사랑이 올 거라고 믿었다. 다시 사랑이 온다면 최선을 다해서 지킬 거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나는 사랑 앞에서 여전히 비겁했고, 내 자존심이 먼저였다. 후회만 남는 그저 그런 연애를 두 번쯤 실패했을 때 나는 알았다. 나의 운명 같은 사랑은 이미 지나갔고, 그렇게 순수하고 찬란한 감정은 다시 오지 않을 거라는 것을.

강건우 - 작곡가. 지옥 같은 시간을 견뎠다. 단 한 사람을 다시 만나기 위해서.

단 하루도 후회하지 않은 날이 없었다. 너를 두고 돌아섰던 날을 후회했고, 너를 외롭게 했던 시간을 후회했고, 병원에 처음 갔던 날을 후회했고, 결국엔 너를 마음에 담은 나를 원망했다. 하지만 그 몇 배의 후회를 한다 해도 그때의 나는 너를 보낼 수밖에 없었다.



- 본문 중에서

“미안하다는 소리 듣기 싫어. 헤어지지 않았어도 후회했을 거라며? 너 정말 왜 이래, 왜……. 너 미워 죽겠어.”
너무 미운데 싫어지지가 않는 게 더 괴롭다. 한 걸음 다가선 건우의 품속으로 당겨졌다. 내 눈물로 셔츠가 젖어드는 동안 등을 토닥이는 건우의 손길 때문에 나는 더 많이 울었다.
“그래, 나 미워해. 미워해도 좋고, 다 좋으니까 내 옆에 있어라, 규빈아. 다른 사람한테 가지 마, 제발.”

우리가 다시 예전으로 돌아가고 있다는 게 신기하면서도 조금씩 현실로 느껴진다. 이젠 보고 싶을 때 볼 수 있고, 목소리를 듣고 싶을 때 전화할 수 있고, 서로의 체온을 나눌 수도 있다. 사랑이 남은 채로 맞이하는 이별, 감정이 아직 뜨겁고 붉은 채로 맞이하는 이별에서 제일 힘든 일은 참아야 한다는 것이다. 보고 싶어도, 듣고 싶어도, 만지고 싶어도. 건우의 등을 바라보는 내 눈에 눈물이 한 방울 맺혔다.
작가 소개

- 여름궁전

매번 다른 글을 쓰지만, 바라는 것은 늘 하나입니다. 읽는 사람이 행복해지는 것. 저의 행복한 세상으로 초대합니다.


출간작
첫사랑, 그 엉뚱한 진실
그녀의 최강男
첫눈 속을 걷다
수상하고 무뚝뚝한 태권도 관장(개정판)
사랑도 웹툰처럼
공수한 장가보내기
우리, 영화처럼
리뷰 (4)
상품 평가